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연예

문별 “한해는 내 랩 선생님, 구세주”…억울함 푼 한해

입력 2021-11-27 20:09업데이트 2021-11-27 20:0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 화면 캡처
문별이 한해가 자신의 랩 선생님이었다고 밝히며 한해의 억울함을 풀어줬다.

27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 도레미 마켓’에는 그룹 마마무의 문별 화사가 출연했다.

이날 문별은 태연을 보며 가수의 꿈을 키운 팬이었다고 밝혔다. 화사는 “문별이 무대 뒤에서 계속 떨었다”고 말했다. 붐은 “문별이 미리 얘기해서 옆자리에 앉았다”고 전했다. 문별은 “옆자리에 앉은 걸 후회한다. 못 보기 때문이다”며 수줍어했다. 문별은 “가수가 되고 싶었지만 어떻게 해야 할지 몰랐는데 태연의 길을 따라다녔다. 태연이 다닌 아카데미에 다니고, 소녀시대 노래로 연습도 했다”고 말했다. 문별은 이 사실을 마마무 멤버들에게도 숨겼다고 한다. 가까워지기보다는 멀리서 바라보고 싶었다고. 문별은 태연이 자신의 이름을 부르자 눈물을 흘릴 정도였다. 태연은 “나도 문별의 팬이다. 문별이 하는 프로그램도 잘 본다”고 얘기했다.

한편 문별의 스승도 ‘놀토’에 있었다. 바로 한해였다. 문별은 “제가 랩을 하나도 몰랐는데 한해가 옆에서 다 도와줬다”고 말했다. 한해는 마마무의 노래가 출제됐을 때 마마무의 랩 선생님이었다고 밝힌 적 있지만 아무도 믿지 않았다. 한해는 “3년을 안 믿어줬다”고 억울해했다. 문별은 “한해는 저의 구세주였다”고 말했다. 또 마마무는 신인 시절 신동엽이 진행하는 ‘불후의 명곡’에 출연하면서 주목을 받았다고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연예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