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원, ‘남자 아이유’ 꿈꾼다…“사춘기? 요즘 발라드에 푹 빠져”

뉴스1 입력 2021-11-25 00:52수정 2021-11-25 00: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MBC ‘라디오스타’ 캡처 © 뉴스1

가수 정동원이 ‘라디오스타’에 출격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정동원이 게스트로 나와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그는 ‘남자 아이유’를 꿈꾼다며 야망을 드러내는가 하면 발라드에 푹 빠졌다고 해 사춘기 의혹(?)까지 받아 웃음을 안겼다.

이날 오프닝에서 MC들은 “‘라스’ 첫 출연 아니냐. 지난번에 홍잠언 출연한 거 봤냐”라고 물었다. 정동원은 봤다며 “경쟁 상대이기 때문에”라고 받아쳐 웃음을 샀다. 이어 “모니터를 해보니까 그래도 예능감은 제가 더 있지 않을까 싶다. 제가 몇 년 더 살았기 때문에”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정동원은 폭풍 성장하는 근황을 전했다. “이제 콧수염도 자라기 시작했다”라고 하자, MC 김구라는 갑자기 제모하지 말라고 조언했다. 그는 “우리 동현이도 어렸을 때부터 방송했지 않냐. 수염이 나니까 귀여운 느낌이 덜해서 제모를 한 거야. 그랬더니 그 다음부터 수염이 안 난다고 하더라. 제모 하지 마라”라고 현실 조언을 했다. 이를 지켜보던 김영옥은 “그렇다고 지금 수염을 기르고 다닐 수는 없잖아”라고 해 폭소를 유발했다.

주요기사
정동원은 ‘라스’ 출연 목적이 명확하다며 첫 번째 정규 앨범을 적극 홍보했다. “이번에 첫 정규 앨범이 나왔다. 새 앨범에 회사도 그렇고 저도 그렇고 목숨을 걸었다. 이번에 잘 되어야 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자 김영옥은 “아이고, 아가야. 어떤 거라도 목숨은 걸지 마라”라고 말해 큰 웃음을 선사했다. 정동원은 타이틀곡 ‘잘 가요 내 사랑’을 열창해 감동을 안겼다.

트로트 신동으로 사랑받아 온 정동원은 최근 다른 분야에도 도전했다고 전했다. “연기에 도전했다”라며 “단편 영화 찍었고, 드라마에도 출연한다”라고 알렸다. 그러면서 “아이유 선배님처럼 노래도 하고 연기도 하고 다양하게 해보고 싶다”라는 야망을 드러냈다.

MBC ‘라디오스타’ 캡처 © 뉴스1


팬들 사이에서 화제가 된 사진도 공개됐다. 치명적인 느낌이라는 출연진들의 말에 정동원은 “저 사진 보고 저한테 중2병, 사춘기 왔다고 하는 분들이 많다”라며 억울해 했다. 그러면서 실제로 사춘기가 왔다가 이미 지나간 것이라고 해명했다.

정동원은 “형들과 있을 때 사춘기가 잠깐 왔었다. 1~2주 정도 왔다”라며 “그때는 사진 찍자고 하면 원래는 애교 부리고 찍었는데 안 그랬다. 옆에 서서 찍어주기만 했다. 지금 생각해 보면 그게 좀 창피하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중2가 되면서 취향이 바뀌었다던데”라는 질문에 정동원은 “요즘은 발라드에 완전 심취했다. 박효신 선배님 노래 들으면서 눈물도 흘린다”라고 고백했다. 옆에 있던 김영옥은 “사춘기 왔네, 왔어”라고 농을 던져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이날 ‘라스’에는 정동원 외에도 배우 김영옥, 박소담, 마마무 솔라 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