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국, 캐나다 유튜버 제기 ‘로이더’ 의혹 간접 부인 “꾸준한 노력”

뉴스1 입력 2021-11-05 11:48수정 2021-11-05 11: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종국© 뉴스1
캐나다 헬스 트레이너가 가수 김종국이 약물을 먹고 근육을 키운 게 아니냐며 ‘로이더’(약물로 근육을 키우는 사람) 의혹을 제기했다. 김종국은 이를 간접적으로 부인했다.

지난달 31일 헬스 트레이너 그렉 듀셋은 본인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 ‘김종국은 약물을 썼을까 안 썼을까’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그렉 듀셋은 김종국은 20년 동안 운동을 한 사람으로 헬스 트레이너를 해도 될 정도라고 칭찬했지만, 근육을 만드는 과정에서 약물을 복용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남성들은 연령이 높아질수록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낮아지는데, 김종국은 과거에 비교해 몸이 더 좋아지고 있다며 의혹을 제기한 이유를 전했다.

이후 국내에서도 그렉 듀셋의 영상이 업로드돼 이슈가 되자, 김종국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영상에 댓글을 올렸다. 김종국은 “꾸준한 노력과 정신력만으로도 46세에 남성호르몬 9.24! 2년 전이라 지금은 조금 낮아졌으려나. 여러분들도 충분히 가능하십니다”라며 “이제는 이거 자랑하고 다녀도 될 것 같습니다. 이게 많이 대단한거였나봐요”라는 내용의 글로 그렉 듀셋의 의혹 제기를 간접적으로 부인했다.

주요기사
이와 관련해 그렉 듀셋은 추가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김종국은 지난 6월 개인 유튜브 채널 ‘GYM종국’을 개설한 뒤 운동 콘텐츠로 인기를 모으고 있다. ‘GYM종국’은 현재 228만명의 구독자를 보유 중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