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 암투병 논란’ 최성봉, SNS 비공개 전환

뉴시스 입력 2021-10-20 10:49수정 2021-10-20 10: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거짓 암 투병 논란에 휩싸인 가수 최성봉이 SNS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최성봉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하면서 소개란에 후원 계좌 정보 대신 이메일 주소를 적었다. 앞서 최성봉은 기존에 팔로잉하던 계정을 모두 언팔로우하고, 환자복을 입은 게시물도 삭제한 바 있다.

최성봉은 올해 초 대장암 3기와 갑상선암, 전립선암 등을 진단 받았다고 주장했다. 또 노래하고 싶다는 소망을 내비치며 10억원 목표의 크라우드 펀딩을 진행하기도 했다.

하지만 지난 8일 유튜버 이진호는 “최성봉이 암 진단서라고 공개한 건 허위 진단서”라며 “질병 코드가 잘못 기입돼 있다”고 주장했다. 또 최성봉이 그동안 모은 억대 후원금을 유흥비에 사용했다는 의혹까지 제기하며 논란이 일었다.

주요기사
이후 최성봉은 자신의 팬카페에 “물의를 일으키고 상심을 안겨드려 죄송하다. 후원금 돌려 달라고 해주시는 회원님에게는 당연히 돌려 드릴 것이다. 다만 당장 환불은 어렵다. 제가 가지고 있는 돈은 6만5480원”이라고 글을 올렸다. 이후 해당 글은 삭제됐다.

한편, 최성봉은 2011년 tvN 오디션 프로그램 ‘코리아 갓 탤런트’ 시즌1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얼굴을 알렸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