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찬원 “경연 이후 ‘딱풀’ 부른 적 없다”…‘미스터트롯’ 결승전 재연

뉴스1 입력 2021-09-24 00:23수정 2021-09-24 00: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TV조선 ‘사랑의 콜센타’ © 뉴스1

‘사랑의 콜센타-TOP6의 선물’ 이찬원이 ‘미스터트롯’ 결승곡 ‘딱풀’ 무대를 선사했다.

23일 오후에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에서는 ‘TOP6의 선물’ 특집으로 꾸며져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가 준비한 레전드 무대들이 공개됐다.

‘미스터트롯’ 경연 형식으로 꾸민 무대에 오른 이찬원은 “밑에서 마스터석에 앉아있는 분들 보니까 새로운 느낌이다”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이찬원은 제작진과의 선곡 회의에서 “팬분들이 이 노래를 불러달라고 많이 말씀하셨는데 못 불렀다, 경연 때 이후로 단 한반도 어디서 부른 적이 없다”라며 결승전 노래 ‘딱풀’을 선곡해 시선을 모았다. ‘딱풀’ 댄서들과 만난 이찬원은 “경연 때 이후로 처음으로 딱풀을 추게 됐다”라며 인생 첫 독무에 잊을 수 없는 안무를 선보이기도.

주요기사
이찬원은 ‘미스터트롯’ 결승곡 ‘딱풀’ 무대를 선사해 추억을 소환하며 흥을 돋우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