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우먼’ 이하늬, 강렬한 첫 등장…조폭 뒷돈 받는 ‘비리 검사’

뉴스1 입력 2021-09-18 00:32수정 2021-09-18 00: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BS ‘원더우먼’ 캡처 © 뉴스1

‘원더우먼’ 이하늬가 강렬하게 등장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SBS 새 금토드라마 ‘원더우먼’에서 이하늬는 중앙지검 형사 3부 검사 조연주로 분했다.

조연주는 늦은 밤 조직폭력배가 운영하는 나이트클럽을 찾아갔다. 그는 “검사도 합법적 조폭이다”라는 내레이션으로 비리 검사임을 암시하게 했다.

조연주는 조폭과 마주앉은 자리에서 “내가 하고자 하는 게 뭐겠냐”, “이제 시대가 바뀌었다”, “기소권이라는 건 검사한테만 있어” 등의 발언으로 검사가 가진 권력을 강조했다.

주요기사
이를 들은 조폭은 “내가 슬쩍 챙겨드리려 했는데 이렇게 대놓고 말씀하시면…”이라며 미소지었다. 조연주는 “알고 있었구나?”라더니 바로 뒷돈을 받았다. 돈 냄새를 맡은 그는 “그래, 이렇게 쉽게 쉽게 가야지”라며 뿌듯해 했다.

조연주는 “이것도 쉬운 거 아니다. 내가 스트레스가 얼마나 많은 줄 알아?”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이때 다른 조폭이 나이트클럽에 나타났다. 조연주는 “내가 누군지 모르냐”라면서 힘으로 건장한 남성들을 제압했다.

한편 ‘원더우먼’은 비리 검사에서 하루 아침에 재벌 상속녀로 인생 체인지! 빌런 재벌가에 입성한 불량지수 100% 여검사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