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에 미친X 이라고”…스우파 리수, 학폭 의혹 터졌다

뉴스1 입력 2021-09-16 10:43수정 2021-09-16 11: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리수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엠넷 댄스 오디션 프로그램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 출연한 웨이비 멤버 리수(이수연)가 ‘학교폭력’ 가해자였다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 14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자신을 리수와 동창이라고 밝힌 A씨가 “‘스우파’에 출연 중인 웨이비 멤버 리수로부터 받은 피해를 폭로하고자 한다”는 글이 게재됐다.

A씨는 “한림연예예술고등학교 실용무용과 8기로 입학했지만 학교 내 따돌림으로 인해 자퇴했다. 그 이유는 학교 내에서 따돌림을 당했었습니다. 정확하게 표현하자면 은따라고 많이 들어보셨을 것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A씨는 “2016년에 있었던 일이다”라고 밝히며 “당시 10명이 모여 있는 단톡방에서 ‘남자 선배들을 꼬시고 다닌다’ ‘남자에 미친X이다’ 등의 소문을 퍼뜨렸다”라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또한 A씨는 리수의 전 연인과 연락을 취한 사실을 리수가 알게 된 후 “미친X아, 넌 내 전 남친에게까지 꼬리치냐”는 폭언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그뿐만 아니라 리수는 A씨의 친구들에게 ‘너 OOO처럼 되고 싶냐’ ‘너 내 말 안 들으면 OOO처럼 만들 수 있다’ 등의 협박 전화도 했다고도 설명했다.

당시 A씨는 이와 같은 사실을 학과장 교사에게 알렸다고 말했다. A씨는 “일을 크게 만들고 싶지 않아 리수 무리들의 사과와 처벌만을 원했다. 전체적으로 기합을 받았으면 한다고 했다. 하지만 사과를 한 사람은 리수의 말을 듣고 행동했던 아이들뿐이었고, 당사자는 저에게 사과 한마디도 없었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몇 년이 지난 뒤 A씨는 지난 12일 리수에게 직접 DM(다이렉트 메시지)을 보냈고 연락이 닿아 자신을 따돌린 이유를 물었다고.

A씨는 “리수가 ‘4~5년 전의 일이고 나는 자세하게 기억이 나질 않는다’고 말했다”라며 “‘내 기억이 틀릴 수도 있고, 맞을 수도 있지만 나는 누군가를 괴롭힌 적이 없다’라고 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A씨는 “다들 아무것도 아니라고 생각할 수도 있자만 당시 17살인 저는 많이 힘들었다”라며 “저에게도 꿈이 있었다. 하지만 그런 일들로 인해 포기를 하고 학교를 자퇴하는 선택까지 이르며 저는 정신적으로 큰 피해를 받았다”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피해자인 저는 고통을 받고 있는데 가해자인 그는 제대로 된 사과도 없이 방송에 나와서 웃고 있는 모습이 너무 악덕 같았다”라며 “피해자는 고통받고 숨죽여 사는 세상이 아니었으면 좋겠다. 가해자들만 떵떵거리며 잘 사는 것은 정말 억울하다. 서로의 기억이 다를 수 있지만 빨리 인정하고 사과를 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리수의 댄스 크루 웨이비는 지난 14일 ‘스우파’에서 탈락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