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일, 성준-성빈 근황 공개…“BTS 뷔, 딸 팬이라 선물까지”

뉴스1 입력 2021-07-23 06:11수정 2021-07-23 06: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BS 2TV ‘대화의 희열 3’ © 뉴스1
‘대화의 희열 3’ 배우 성동일이 성준, 성빈의 근황을 공개했다.

지난 22일 오후에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대화의 희열 3’에서는 삶의 희로애락을 연기하는 배우 성동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예능 프로그램 ‘아빠 어디가?’로 세 아이 성준, 성빈, 성율 아빠 성동일의 모습을 보여주며 또 다른 화제를 모았던 성동일은 어느덧 중3이 된 성준의 근황을 전했다. 성동일은 “공부하고, 사교육 받고 그런다”고 너스레를 떨며 ‘성선비’라는 별명답게 차분하고 반듯하게 잘 자랐다고 밝혔다. 애정표현도 스스럼없이 하는 부자라고.

이어 첫째 성준과 달리 말괄량이 같은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많은 웃음을 선사했던 둘째 성빈에 대해 “발레에 빠져있다”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러나 그는 “잘 못 한다. 좋아서 한다”라고 털어놓으며 ‘아빠 어디가?’에서 거침없이 바이올린을 켜던 성빈의 모습을 추억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주요기사
성동일은 집에 TV가 없어 아이들이 배우 조인성, 공효진, 이광수, 엑소 디오 등이 집에 와도 누군지 모른다고 전했다. 더불어 방탄소년단 뷔는 딸 성빈의 팬이라고 밝히며 선물을 보내왔다고 전해 놀라움을 안겼다. 그러나 아이들은 방탄소년단 역시 누군지 몰랐다고.

뷔가 일본 공연을 다녀오며 성빈을 위한 선물을 전했고, 이에 성동일은 감사한 마음에 사진을 찍어 보냈다고 말했다. 사진을 찍자는 성동일의 부탁에 성빈이 “뭘 그런 걸 보내”냐고 거부하기도 했다며 웃음을 안겼다.

성동일은 ‘좋은 아버지’가 되기 위해서는 “뭐든 우리 아버지 반대로만 살면 좋은 남편, 아빠가 된다”고 말해 시선을 모았다. 아버지와 닮은 걸음걸이를 바꿔보기 위해 노력하기도 했다는 성동일은 “아버지를 험담하고 무시하는 게 아니라 ‘너는 나처럼 살지 말라’는 걸 가르쳐주고 가셨다. 재산은 없지만 잘 가르쳐 주고 가셨다고 긍정적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이며 솔직한 마음을 털어놨다.

한편,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대화의 희열 3’는 지금 당장 만나고 싶은 ‘단 한 사람’과의 뜨거운 대화, 단독 토크쇼의 명맥을 묵직하게 이어가는 토크멘터리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20분에 방송된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