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훈, 신부는 14살 연하 일본인…“혼인신고 했다”

뉴시스 입력 2021-06-22 17:06수정 2021-06-22 17: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수 겸 배우 이지훈이 자신의 신부가 14살 연하의 일본인인 사실을 밝혔다. 최근 혼인신고를 마쳤으며, 오는 9월에 결혼식을 올린다.

소속사 주피터엔터테인먼트는 22일 “이지훈의 신부는 일본 국적의 1993년생 비 연예인으로, 9월27일에 결혼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 일본을 오갈 수도 없었고, 서로에 대한 확신과 굳은 믿음으로 얼마 전 혼인 신고를 먼저 했다”고 설명했다.

이지훈도 이날 소속사를 통해 “더욱 책임감을 갖고 살아가겠다. 많은 축하와 관심 너무 감사하다”며 다시 한번 인사를 전했다.

주요기사
1979년생인 이지훈은 지난 4월말 연하의 비연예인과의 결혼 소식을 팬들에게 알렸다. 이날 그의 신부가 14살 연하의 일본인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이지훈은 당시 자필 편지를 통해 “어려운 시간 동안 힘든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었지만, 한 사람과의 만남을 통해 이 모든 걸 이기게 해줄 결혼이라는 기적과 같은 일이 제게 일어났다”며 “이분과 함께하면서 기쁨과 슬픔 그리고 아픔까지도 함께 나눌 수 있는 사람이라는 믿음이 생겨 이렇게 결혼을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지훈은 1996년 1집 ‘리듬 파라다이스(Rhythm Paradise)’를 통해 가수로 데뷔, 타이틀곡인 ‘왜 하늘은’으로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신혜성, 강타와 그룹 ‘S’도 결성해 전성기를 누렸다. 드라마 ‘뉴하트’, ‘너는 내 운명’, ‘최고다 이순신’ 등에 출연했으며 가창력과 연기를 바탕으로 뮤지컬 배우로 활동 반경을 넓혔다.

오는 7월 초에는 신곡 발표를 앞두고 있으며, 커머스형 부캐릭터 ‘리태리’ 활동도 하고 있다. 또 최근에는 뮤지컬 ‘엑스칼리버’에도 합류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