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화 “조승우, 포스터 이름순서 배려…그런 사람 되고 싶어”

뉴스1 입력 2021-06-16 00:08수정 2021-06-16 00: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 뉴스1
‘비디오스타’ 배우 정성화가 조승우의 미담을 공개했다.

15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비디오스타’에서는 ‘비스비스비스 특집, 비디오스타와 비틀쥬스와 비스타’로 꾸며져 배우 정성화, 김성범, 김지우, 셰프 레이먼킴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정성화는 뮤지컬 ‘맨 오브 라만차’ 공연 당시 조승우와 같은 배역을 맡아 부담감이 있었던 때를 회상했다. 정성화는 최고의 티켓파워를 가진 조승우의 인기에 자괴감이 들기도 했다고.

그러나 정성화는 “조승우가 ‘포스터 이름 나갈 때 정성화 형이 먼저 나가야 하지 않겠어?’라고 했다더라”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나이와 경력이 있는 정성화를 배려했던 것. 이에 김숙은 “나 오늘부터 조승우 팬이다!”라며 감탄했다.

주요기사
정성화는 “미워할 수 없다. 진짜 좋은 친구”라고 조승우를 칭찬하며 “나도 너처럼 그런 사람이 되고 싶다”라고 영상 편지를 보내는 모습으로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한편,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