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발 내 눈 앞에서 사라졌으면” 이나은, 일기장 공개했다가 역풍

뉴시스 입력 2021-06-14 17:07수정 2021-06-14 17: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그룹 에이프릴의 이나은이 같은 그룹 멤버였던 이현주를 왕따시켰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이나은의 친언니가 동생의 무고함을 주장하기 위해 일기장을 공개했다가 역풍을 맞았다.

이나은의 친언니 A씨는 13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 계정을 통해 “제가 평생동안 봐 온 제 동생은 여리고 걱정이 많은 아이”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 사건이 일어난 후 회사 쪽은 상대방과 아무런 연락도 되질 않고 있다고 한다. 회사는 계약해지를 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그마저도 답변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이현주는)회사에서 본인의 활동이 중단됐다고 한다. 또 가해자 부모가 비난을 보냈다고 한다. 저희 부모님은 연락처조차 모른다고 하신다. 하지만 부모님이 방송에 출연했기 때문에 거짓의 대가는 오롯이 저희 가족의 몫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본인의 말이 맞다면 그에 대한 정확한 증거를 올려 달라. 거짓된 말로 인해 돌아오는 비난은 저희 가족에게 평생 씻을 수 없는 상처로 남는다. 만약 주장이 사실이라면 부모님이 보낸 비난 문자 캡처가 있을 거라 생각한다. 간곡하게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이와 함께 A씨는 이현주가 왕따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시기인 2016년에 이나은이 쓴 일기 일부를 공개했다. A씨는 일기를 공개하고 “그 당시에 제 동생은 너무나도 힘들어 했었고 지금도 그때의 기억을 마주하기 힘들어 한다. 누군가를 왕따를 시킬 상황이 절대 아니었다. 본인이 너무나도 고통스러워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나은의 일기장에는 “진짜 싫다. 내가 너무 싫다. 왜 나는 항상 이 모양일까. 더럽다. 이 세상이. 나 진짜 쓰레기보다 못한 사람인 것 같다”며 자책하는 내용이 담겼다.

하지만 일기장이 공개된 후 누리꾼의 갑론을박이 시작됐다.

그 이유는 공개된 일기장 뒷면에 쓰여진 내용이 비쳐졌는데 “싫은 사람. 같이 있는 것만으로. 제발 내 눈 앞에서 사라졌으면 좋겠다” 등 누군가를 저주하는 내용이 담겼기 때문이다.

이후 누리꾼들은 일기장 속 이나은이 저주한 인물이 이현주가 아니냐고 의심하기 시작했다.

여기에 A씨에게 학폭 피해를 당했다는 누리꾼까지 등장했다. A씨와 동창이라는 B씨는 SNS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학폭 피해 사실을 나열했다. 그러면서 “네가 그러면 안 되는 거 아니야? 네 동생은 어떤 사람인지 몰라서 뭐라 말은 못하겠지만 너는 조용히 살아야지”라고 경고했다.

한편 에이프릴 전 멤버 이현주는 팀 활동 당시 멤버들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소속사 DSP미디어는 “일방적이고 왜곡된 주장”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나은은 11일 팬카페를 통해 “그동안의 일들을 일일이 언급하고 싶지 않았지만, 정말 그런 적이 없다고 아니라고 한마디 하고 싶었다”고 부인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