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리 코로나19 치료 끝…“평범한 일상이 소중”

온라인뉴스팀 입력 2021-05-09 16:10수정 2021-05-09 16: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19’에 감염됐던 박세리가 치료를 끝내고 일상에 복귀했다.

박세리는 9일 인스타그램에 “그동안 저를 걱정해 주시고 응원해 주신 팬분들 그리고 의료진 및 관계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함을 표한다. 모든 분들 덕분에 저는 건강하게 일상으로 복귀했다”고 알렸다.

이어 “매일 평범한 일상들이 얼마나 감사한지 그리고 소중한지를 생각하며 잠시 재충전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라고 근황을 전했다.

아울러 “아직도 코로나로 인해 힘든 시간을 보내시는 분들이 많이 계시다”며 “제가 응원하겠다. 힘차게 이겨내실 거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박세리는 “빠른 시일 내에 건강하게 찾아뵈겠다”며 “건강하게 다시 웃으며 파이팅”이라고 맺었다.

앞서 박세리는 지난 4월24일 출연 중인 네이버 나우 ‘세리자베스’에서 만난 뮤지컬 배우 손준호의 확진 판정 소식을 듣고 코로나19 검사를 진행, 확진 판정을 받았다.

온라인뉴스팀 dnew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