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희 학폭 부인했는데…“목 조르고 살인 협박해” 추가 폭로

온라인뉴스팀 입력 2021-02-22 22:10수정 2021-02-22 22: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김동희. 뉴스1
배우 김동희 측이 학교폭력(학폭) 가해 의혹을 부인한 가운데, 추가 폭로가 나왔다.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누리꾼 A 씨가 ‘자신도 김동희로부터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이 올라왔다.

김동희의 초·중학교 동창이라고 밝힌 A 씨는 “방금 김동희 어머니께서 저희 어머니께 죄송하다고 전화도 거셨다. 하지만 전 말해야겠다”며 “초등학교 5학년 시절, 정말 무슨 이유에서였는지 기억도 안 나는 사소한 이유였는데, 학교 복도에서 전교생이 보는데 목이 졸린 채로 주먹질 당하고 날카로운 무언가로 살인 협박도 당했던 그 순간이 기억난다. 당황스럽고 어이가 없으며 놀라서 정신이 없던 와중이라 그 날카로운 물건이 커터칼이었는지 옆에 있던 가위였는지는 정확하지 않으나 그날 하루 종일 공황 상태로 집에 갔던 것만 기억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리고 걸리는 게 없다면 소속사에서 부인하는데도 왜 김동희 어머니께서 저희 어머니한테 전화를 걸어서 사과를 하시는지 이해가 안 된다”며 “직접 어머니가 전화를 걸어서 사과를 하는 이 시점에 허위 사실로 법적 처벌을 하겠다고요?”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주요기사
A 씨는 또 “제가 3년간 도맡아서 돕던 장애인 친구가 화장실에서 소변을 보는 걸 돕고 있으면 (김동희가) 따라 들어와서는 발로 엉덩이나 다리를 걷어차서 장애인 친구가 넘어지거나 몸에 소변이 묻으면 코를 막으며 낄낄거렸다”며 “김동희가 나와서 가식적으로 웃고 떠드는 프로그램, 눈길도 주고 싶지 않고 아직 그날이 기억에 생생하다”고 적었다.

앞서 지난 21일엔 김동희가 학창 시절 친구들을 때리고 괴롭혔다는 폭로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돼 논란이 됐다.

소속사 앤피오엔터테인먼트는 22일 “김동희 본인과 학교 관계자에게 사실을 확인해본 결과, 학교폭력과 관련된 일이 없었음을 확인했다”고 공식 입장을 냈다. 이어 “2018년 같은 글이 올라왔지만 작성자가 삭제해 더 이상 법적 조치를 하지 않았는데 똑같은 허위사실을 게재했다”며 “해당 사안에 대해 법적조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온라인뉴스팀 dnew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