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겸, ‘뒷광고 논란’에…“진심으로 죄송하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20-08-10 07:59수정 2020-08-10 08: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보겸 BK 영상 캡처
유튜버 보겸이 ‘뒷광고 논란’과 관련해 설명하며 사과의 말을 전했다.

보겸은 지난 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보겸 BK’를 통해 ‘안녕하세요 보겸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보겸은 “제가 말씀 안 드린, 광고라고 표시하지 않은 광고 영상이 있다”라며 “지금 이 자리에서 먼저 밝힌다”고 운을 뗐다.

그는 “유튜버 참PD의 방송 직후 모든 영상을 확인했다. 잘리거나 중지된 광고를 제외하고 집행된 42개의 광고 중 명확히 광고라고 알아보기 힘든 광고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보겸은 “광고가 진행되다가 잘린 것, 중지된 것이 섞여 있어 시간이 오래 걸렸다. 도중에 사실이 아닌 내용을 사실인 것처럼 말하는 여성 커뮤니티, 유튜버들이 있었다. 이 분들의 말이 사실이 아님을 밝힌 영상이 바로 어제의 영상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광고라고 알아보기 힘든 광고 영상은 총 다섯 개다”라며 “제가 한참 모자라고 부주의하기까지 했다. 진심으로 죄송하다”라고 전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