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옷 협찬이면 진짜 실망”…강민경, 유튜브 PPL 의혹 해명

뉴시스 입력 2020-07-15 16:59수정 2020-07-15 16: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듀오 ‘다비치’ 멤버 강민경이 유튜브 PPL(Product Placement·간접광고)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강민경은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게시글에 한 누리꾼이 “속옷 협찬이면 진짜 실망이다”는 댓글을 달자 “속옷은 추후에 유튜브 콘텐츠를 편집해 사용해도 되겠냐는 제안을 받아들여 광고가 진행된 부분”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다른 누리꾼이 “그런데 왜 추후에 광고 영상이라고 수정 안했냐”고 다시 묻자 강민경은 “영상 자체는 광고가 아니었으며 추후 협의된 내용도 자사몰이나 스폰서드 광고를 사용한다는 내용이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제 영상 자체에는 표기할 이유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는 강민경이 유튜브 영상에서 소개하는 의류나 가방 등의 제품이 유료 광고, PPL이라는 지적에 대한 해명이다. 앞서 한 매체는 강민경의 유튜브 영상에 나오는 제품이 브랜드의 간접광고라고 보도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