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아, 결국 ‘선’ 넘었나…미성년자 성희롱 논란 사과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7-02 08:30수정 2020-07-02 08: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방송인 김민아. SM C&C 제공
‘선 넘는’ 아슬아슬한 행동 등으로 인기를 끈 방송인 김민아(29) 정부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미성년자를 상대로 성희롱성 발언을 해 논란을 빚었다. 그는 “자극적인 것을 좇지 않고 언행에 각별히 조심하겠다”고 사과했다.

김민아는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유튜브 ‘대한민국 정부’의 ‘왓더빽 시즌2’에서 부주의한 언행으로 시청하시는 분들에게 심려를 끼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민아는 “시민분들과 영상통화 하는 과정에서 학생 출연자와 촬영하게 됐고, 그 과정에서 저의 무리한 언행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개인적인 영역을 방송이라는 이름으로 끌고 들어와 희화화 시키려 한 잘못을 분명히 인지하고 있다”며 “부끄러운 행동이었고 다시는 반복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아울러 “좀 더 빨리 글을 올렸어야했으나 오늘 일정으로 이제야 사과 말씀 올린다”며 “저로 잘못된 일, 제가 책임지고 상처받은 분들께 모두 직접 사죄드릴 것을 약속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민아는 ‘왓더빽 시즌2’에서 남자 중학생에게 “에너지가 많을 시기인데 그 에너지는 어디에 푸냐”, “집에 혼자 있으면 무엇을 하느냐” 등 성희롱으로 해석될 수 있는 질문을 던졌다.

논란이 되자 대한민국 정부 채널은 해당 콘텐츠를 비공개 처리하고 사과문을 올렸다. 채널은 “채널 시청하시는 국민 여러분들께 불편을 끼쳐 드려 대단히 죄송하다. 앞으로 유튜브 동영상 제작 시 좀 더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고 좋은 콘텐츠를 만들기 위한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사과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