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본색’ 길 “‘깡’ 저작권 수입, 소아 환자에 기부”

뉴시스 입력 2020-06-04 18:47수정 2020-06-04 18: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수 길이 최근 인기몰이 중인 ‘깡’의 저작권 수익을 소아 환자들에게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길은 4일 채널A ‘아빠본색’ 제작진을 통해 “아들 하음이가 하늘에서 주신 선물이듯, 최근 ‘깡’에 뜨거운 관심이 쏟아진 것은 많은 분들에게 받은 사랑을 나누며 살라는 하늘의 가르침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깡’의 저작권 수입을 도움이 필요하신 분들과 나누고 싶다”고 전했다.

과거와는 확연히 달라진 아빠이자 가장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길은 아들의 영향으로 아이들에 대한 관심이 커졌다.


그는 “몸이 안 좋지만 형편이 어려워 치료를 받지 못하거나 망설이고 있는 아이들이 많다고 들었다”며 “그런 아이들이 치료를 받아 건강하게 살 수 있도록 소아 환자들에게 ‘깡’의 저작권 수익을 기부하겠다”고 했다.

주요기사

길은 ‘아빠본색’을 통해 20개월 아들 하음이를 공개하며 출연 중이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