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강수진 “하루 2~3시간 잔다… 살아있는 게 신기해”

동아닷컴 입력 2015-10-27 09:58수정 2015-10-27 10: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냉장고를 부탁해 강수진’

발레리나 강수진이 자신의 수면시간을 공개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강수진, 서장훈이 게스트로 출연해 냉장고를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강수진은 “전성기 때는 물론이고 현재도 하루에 2~3시간 씩 잔다”고 말문을 열었다.

주요기사
이어 “예전에는 연습시간이 부족해서 많이 못 잤다”며 “지금은 습관이 돼서 하루 2~3시간 씩 자면 행복하다. 나도 내가 살아있는 게 신기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특히 강수진은 “후회 없이 살아왔다. 내일 그만둬도 괜찮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studi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