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아, 베이커리 논란에 “위생? 직접 와서 봤느냐” 울컥

동아닷컴 입력 2015-01-09 10:30수정 2015-01-09 11: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 조민아 블로그
‘조민아 베이커리’

쥬얼리 원년멤버 조민아의 베이커리가 논란에 휩싸였다.

조민아는 지난 8일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제가 직접 국내산 팥을 골라서 삶아서 쑤고 졸여서 만드는 수제양갱에 가격도 12만 원이 아니다”며 “3만 원부터 가격대가 있는데 마치 12만 원에 양갱을 팔고 있는 것처럼 올리시는 것도 답답하다”고 가격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이어 그는 “2일에 걸쳐 팥을 삶고 쑤어서 만드는 양갱이라 수작업 비가 있긴 해도 그렇게 양심 없지 않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관련기사
조민아는 “인터넷에 돌고 있는 네일아트하고 위생모자를 착용하지 않은 사진은 내 매장 작업실이 아니다. 내가 베이킹 클래스 하면서도 쉬는 날에는 다른 클래스 들으러 다니면서 갔던 한 베이킹 클래스 스튜디오”고 설명했다.

또한 “직접 와서 보지도 않고 내가 4인 원데이 클래스 배웠을 때 찍은 사진으로 위생 문제를 논하시는 건 지나치다. 네일아트할 시간은커녕 혼자 빵 굽고 조리하느라 제대로 앉지도 못하는데 어떻게 머리를 풀어헤치고 작업을 하겠느냐”며 위생 논란에 불편한 마음을 표했다.

위생 논란에 휩싸인 조민아 베이커리.
마지막으로 조민아는 “우녹스 오븐을 사용하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열풍이 하도 세서 열풍 테스트 해본다고 누름돌로 눌러보고 세척된 동전도 올려보고 한 것이다. 열풍 테스트했던 사진을 마치 판매용 제품을 동전 넣고 굽는 것처럼 나를 몰아가시는 건 너무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조민아 베이커리는 고가의 양갱과 위생논란에 휩싸였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위생장갑과 위생모자 등을 갖추지 않은 조민아의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그의 손톱에는 네일아트까지 그려져 있다.

심지어 쿠키 유산지를 누르는 용도로 500원짜리 동전을 사용해 위생 논란이 크게 일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