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왕지혜, 이광수에 “작품에서 ‘오빠’하다 ‘자기’된 사람 있다”

동아닷컴 입력 2014-11-03 08:40수정 2014-11-03 10: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왕지혜. 사진 = SBS ‘일요일이 좋다 2부-런닝맨’ 화면 촬영
왕지혜

배우 이광수(29)와 왕지혜(29)가 서로의 과거를 폭로했다.

2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 2부-런닝맨’에서 절친 이광수와 왕지혜는 멤버들과 제작진의 부추김으로 깜짝 ‘당연하지’ 게임을 진행했다. 두 사람은 지난 2011년 드라마 ‘총각네 야채가게’에 함께 출연하며 사석에서도 절친으로 알려진 동갑내기 친구다.

당연하지 게임이란, 상대방과 마주보고 서서 상대방이 하는 질문에 무조건 ‘당연하지’를 외쳐야 하는 게임이다.

주요기사
앞서 이광수는 왕지혜에게 “왕지혜 왕년에 좀 놀았다”, “겨울에 고백하면 다 받아준다”고 폭로해 왕지혜를 분노하게 했다.

먼저 ‘당연하지’ 공격을 펼친 이광수는 “촬영하면서 같이 출연하는 누군가를 남자로 느낀 적 있지?”고 질문했다.

이에 “당연하지”라고 답한 왕지혜는 이광수에게 “작품에서 오빠하다가 자기된 적 있지?”라고 말했다. 당황한 이광수는 “내 동생 역할로 나온 사람 많지 않다”고 버럭해 결국 승리는 왕지혜에게 돌아갔다.

왕지혜. 사진 = SBS ‘일요일이 좋다 2부-런닝맨’ 화면 촬영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