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뽀뽀 일삼는 친형, ‘남동생 입술에도…’

동아닷컴 입력 2012-03-19 23:59수정 2012-03-20 00: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안녕하세요’에 출연한 뽀뽀를 일삼는 친형의 이야기가 놀라움을 자아내고 있다.

3월19일 방송된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는 자꾸 뽀뽀하는 4살 위 형 때문에 괴로워하는 김희찬(17) 군의 사연이 소개됐다.

고등학교 1학년이 된 사연남은 친형의 뽀뽀 세례에 괴로워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이날 동생 김희찬 군은 “형이 하루에 셀 수 없을만큼 뽀뽀를 한다. 볼, 이마, 귀, 팔, 뒷목 등 부위도 가리지 않는다”며 “한 번은 형도 당해보라고 내가 뽀뽀를 해줬더니 너무 좋아했다. 잘 때는 내 입술에도 뽀뽀를 한다”고 폭로해 모두를 경악케 했다.

관련기사
“왜 그렇게 스킨십을 하느냐?”는 MC들의 질문에 형은 “안경을 벗고 자고 있으면 아기 같이 귀엽다. 동생이 다섯 살때는 귀여운 게 피크였다. 아직도 그때의 잔상이 남아서 그 기억이 남아서”라며 과도한 동생사랑의 이유를 밝혔다.

이어 형은 “말하기 좀 그런데. 동생이 집에 없으면 동생이 덮었던 이불에서 나는 냄새를 맡는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윤종신, 조정치, 하하, 타우가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사진출처=KBS 방송 캡쳐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BR>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