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Q|윤시윤의 연기와 삶] 윤시윤 “신세경이 이상형이긴 하지만…”

스포츠동아 입력 2010-09-29 07:00수정 2010-09-29 08: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세경이와 친하긴 하지만 오해는 마세요!’ 윤시윤이 이상형으로 밝힌 신세경과의 각종 소문에 대해 “좋은 친구 사이”라며 웃으며 해명했다
■ 윤시윤 스캔들 소문과 진실

종교모임서 자주 만난후 핑크빛 소문
영화 함께 출연 여배우들과도 열애설


“아이고…, 신세경을 이상형이라고 말했더니 이상한 소문까지 나네요.”

MBC 시트콤 ‘지붕뚫고 하이킥’(이하 하이킥)에서 ‘누나’ 신세경을 짝사랑했던 ‘준혁학생’ 윤시윤. 시트콤은 올 초 끝났지만 아직 두 사람의 대한 사람들의 관심은 현재 진행형이다. 더 구체적으로 말하면 윤시윤이 지금 ‘핫’한 스타로 떠올랐고, 유난히 미모의 여자 스타들과 호흡을 맞추다보니 ‘관심 반, 질투 반’이 섞인 핑크빛 소문이 무성하다. 그는 최근 한 연예프로그램에서 이상형을 신세경을 지목해 이런 소문을 더욱 키웠다.

관련기사
윤시윤은 ‘이상형’이라는 단어를 듣자마자 “아이고…”라고 한숨부터 쉬었다. 그 역시 소문에 대해 잘 알고 있다며 “왜 그런 소문이 날까요?”하고 반문했다.

윤시윤과 신세경은 독실한 기독교 신자여서 종교 모임에서 자주 만난다. 하지만 그 자리에는 ‘하이킥’에서 함께 출연한 이광수도 있다고 한다.

“‘하이킥’과 영화 ‘고사2’에 함께 출연한 배우들과 한 번씩 소문이 났어요. 그때는 저에 대한 그런 관심이 얼떨떨해서 그냥 넘어갔지요. 그런데 (신)세경과는 정말 친해서 그런지 소문이 끊이질 않더라고요. 세경과 만날 때는 광수 형도 함께 만났는데, 왜 저보다 키가 커서 눈에 더 잘 띄는 광수 형은 못보고 우리 둘만 봤는지 모르겠어요.”

그러나 열애설이 난다고 해도 신세경이 이상형이자 좋은 친구임에 부정할 수 없다고 했다. 이상형이라고 밝힌 연예프로그램에서도 머뭇거리지 않고 그녀를 지목한 것도 그만한 이유가 있다는 것이다.

“신세경, 황정음, 티아라의 지연, 이영아, 유진 등 함께 호흡을 맞춘 여배우들 가운데 한 명을 고르는 거였어요. 사실 그중 세경이랑 정말 친해서 말했던 것뿐이에요. 세경이는 털털하면서 애교가 많아요. 배울 점도 많고요.”

‘제빵왕 김탁구’를 촬영할 때 응원을 많이 해준 친구도 신세경과 이광수라고 했다.

“특히 광수 형이 장문의 문자 메시지로 응원을 해줬어요. ‘네가 잘 돼서 너무 좋다’는 문자였는데 그 때마다 힘이 나더라고요. 정말 ‘하이킥’ 식구들은 잊지 못할 것 같아요.”

윤시윤은 ‘하이킥’ 식구들에 대한 그리움도 드러냈다. 시트콤이 끝난 후 “정보석 아빠, 오현경 엄마를 비롯해서 최다니엘, 황정음, 진지희 등이 좋은 작품에서 진가를 발휘하고 있다”고 자랑했다.

이정연 기자 annjoy@donga.com
사진|김종원 기자 won@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