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연주, 5년만에 자작곡 담은 싱글 발표

스포츠동아 입력 2010-09-07 15:08수정 2010-09-07 15: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수 연주. 스포츠동아 DB
싱어송라이터 연주(본명 장연주)가 5년 만에 새 음반을 발표하고 가요계로 돌아왔다.

2005년 2집 ‘본심’ 이후 휴식기를 가졌던 연주는 7일 싱글 ‘워칭 미’를 주요 온라인 음악사이트에 공개했다. 연주는 4곡이 수록된 이번 싱글을 전곡 작사, 작곡하면서 다시 한 번 싱어송라이터의 실력을 뽐냈다.

이번 음반은 4곡이 수록됐지만, 편곡가 ‘돈 스파이크’와 믹싱 작업만 30회 가량 반복하는 등 2년 간 후반작업을 할 정도로 공을 들였다.

싱글 ‘워칭 미’의 동명의 타이틀곡은 반복적인 가사의 후렴구와 호소력 짙은 목소리가 돋보이는 슬픈 발라드 곡이다. 뮤직비디오는 브라운아이드솔 신화 에코브릿지 등과 작업한 송원영 감독이 맡았다. 뮤직비디오에 출연한 연주는 연기에 몰입한 나머지 실제 눈물을 흘렸다고 한다.

관련기사
연주는 2000년 테라(Terra)라는 이름으로 데뷔해 ‘섬싱 스페셜’ ‘여가’ 등으로 인기를 모았다.

스포츠동아 김원겸 기자 gyumm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