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경제

현대차그룹, 美조지아주 연산 30만대 전기차 공장 설립…6.3조 투자

입력 2022-05-21 05:27업데이트 2022-05-21 05:2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 서초구 양재동 현대자동차 본사 모습. 2021.2.9/뉴스1
현대자동차그룹이 미국 조지아주에 연산 30만대 규모의 전기차 전용 공장을 설립한다. 전기차 톱티어 브랜드로 질주하기 위해 가속 페달을 밟기 시작한 것이다.

현대차그룹은 21일 미국 조지아주에 2025년 상반기 가동을 목표로 연간 30만대 규모의 전기차 전용 공장을 짓기로 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안정적인 배터리 수급을 위해 공장 인근에 배터리셀 공장도 건설한다.

현대차그룹은 전기차 전용 공장과 배터리셀 공장 신설을 위해 총 6조3000억원을 투자한다.

현대차그룹은 현지시간 20일 미국 조지아주 전기차 공장 건설 예정 부지에서 현대차 장재훈 사장, 호세 무뇨스 사장과 조지아주 브라이언 캠프 주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현대차그룹-조지아주 전기차 전용 공장 투자 협약식’을 열었다.

이날 협약식에 영상으로 참석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미국 전기차 전용 생산 거점을 조지아에 마련하고 미국 고객을 위한 혁신적인 전기차를 생산할 것”이라며 “제조 혁신기술 도입, 신재생 에너지 활용 등 미국에서의 첫 스마트 공장으로서 현대차그룹의 미래 모빌리티 비전 달성을 위한 중요한 교두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는 “현대차그룹의 조지아주 투자를 환영한다”며 “주 역사상 가장 큰 프로젝트의 성공을 위해 현대차그룹과 조지아주가 함께 해 나갈 것”이라고 답했다. 조지아주는 전기차 전용 공장과 배터리셀 공장 설립과 운영 안정화를 위해 세제 혜택 등 인센티브 제공과 향후 지속적인 제반 지원을 약속했다.

신설 공장은 미국 조지아주 브라이언 카운티 지역에 들어선다. 2025년 상반기 가동을 목표로 내년 상반기 착공에 들어간다. 1183㎡ 부지에 연간 30만대 전기차를 생산할 수 있는 규모를 갖춘다는 계획이다.

배터리의 안정적 현지 조달이 가능하도록 배터리사와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배터리셀 공장도 신설 공장 인근에 짓는다.

신설 전기차 공장은 기아 미국생산법인과 약 400km의 인접한 거리에 들어선다. 현대차그룹은 앨라배마주에 위치한 현대차 미국생산법인과 더불어 부품 협력사 및 물류 시스템 공유 등 효율적 공급망 관리를 통한 시너지 효과도 창출될 것으로 기대한다.

특히 신 공장에는 싱가포르 글로벌 혁신센터(HMGICS)에서 실증 개발한 제조 혁신 플랫폼을 도입할 계획이다. HMGICS의 혁신 플랫폼은 수요 중심의 인공지능 기반 지능형 제어 시스템, 탄소중립 RE100 달성을 위한 친환경 저탄소 공법, 안전하고 효율적 작업이 가능한 인간 친화적 설비 등 다양한 제조 신기술을 적용해 기존의 생산 공장과 차별화된 스마트 제조 플랫폼이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미국 조지아주 전기차 전용 공장 건설 결정으로 생산 효율성 및 원가 경쟁력 강화와 더불어 전동화를 추구하는 전 세계적 흐름에 대한 전략적 대응력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차그룹은 2030년까지 전 세계 시장에서 총 323만대의 전기차를 판매해 약 12%의 점유율을 달성한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미국시장 판매 목표는 84만대로 잡았다. 이는 총 판매 목표의 26% 수준이다.

이같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올해말 미국 앨라배마 현대차공장에서 제네시스 GV70 전동화모델(EV)을 생산하기로 한데 이어 연산 30만대 규모의 조지아주 전기차 전용 공장 설립 계획을 확정한 것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미국 내 전기차 생산 체계 구축을 토대로 삼아 국내 자동차 부품 업체의 해외 진출 및 판로 확대가 가속화되길 기대한다”며 “특히 국내 전기차 생태계의 활성화를 통한 한국 자동차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이 한 단계 나아가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