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경제

LG엔솔 초반부터 뜨겁다…90분만에 증거금 15조·청약건수 120만

입력 2022-01-18 11:54업데이트 2022-01-18 11:5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IPO(기업공개) 사상 최대어인 LG에너지솔루션 일반투자자 공모주 청약이 시작된 18일 서울 영등포구 신한금융투자 본사에서 고객들이 청약신청을 하고 있다. 2022.1.18/뉴스1 © News1
‘IPO(기업공개) 초대어’ LG에너지솔루션 공모주 청약 첫날인 18일, 예상대로 투자자들의 청약 열기가 뜨겁다.

이날 오전 11시30분 기준 LG에너지솔루션 공모주 청약에는 총 121만건이 접수됐다. 증거금은 14조6400억원에 달한다.

가장 많은 물량이 배정된 KB증권에서는 청약 시작 한시간반동안 70만건이 넘는 계좌가 몰렸다. 신한금융투자(약 20만8000건), 미래에셋증권(약 13만5000건), 대신증권(약 11만8000건), 하나금융투자(약 2만5000건), 하이투자증권(약1만1300건), 신영증권(약 1만1200건) 뒤를 이었다.

이 가운데 미래에셋증권의 경우 배정된 수량이 총 22만1354주(균등 배정 물량 11만677주)인데 반해 13만건이 넘는 계좌가 몰리면서 균등 배정을 노린 투자자는 이미 1주도 못받는 경우가 생겼다.

LG엔솔의 일반 공모주 청약 물량은 전체 공모주의 25%인 1062만5000주다. 신주 모집 850만주와 구주매출(LG화학) 212만5000주다. 최소증거금(10주)만 넣으면 모든 청약자에게 공모주를 똑같이 배분하는 ‘균등배정’이 50%, 청약증거금이 많을수록 더 많은 공모주를 배분하는 ‘비례배정’이 50%다.

공모가는 희망 범위(밴드) 최상단인 30만원(액면가 500원)으로 확정됐기 때문에 균등배정을 받을 수 있는 최소증거금은 150만원(10주)이다. 증거금은 주문금액의 절반이다.

공동 대표주관사인 KB증권을 비롯해 대신증권, 신한금융투자, 미래에셋증권, 신영증권, 하나금융투자, 하이투자증권 등 총 7개 증권사에서 청약할 수 있다.

증권사별 일반 공모주 배정물량은 신주모집과 구주매출 청약 물량을 합산했을 때 ΔKB증권 486만9792주(22%) Δ대신증권 223만4896주(11%) Δ신한금융투자 223만4896주(11%) Δ미래에셋증권 22만1354주(1%) Δ신영증권 22만1354주(1%) Δ하나금융투자 22만1354주(1%) Δ하이투자증권 22만1354주(1%)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