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강남 M6427노선에 2층 전기버스 6대 투입…연내 29대 추가

뉴스1 입력 2021-10-14 15:07수정 2021-10-14 15: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뉴스1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는 친환경·대용량 2층 전기버스 6대가 김포시 양곡터미널과 강남역을 왕복하는 광역급행버스 M6427 노선에서 10월15일부터 운행을 개시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2층 전기버스 투입은 지난 6월 대광위가 발표한 ‘서부권 2기 신도시 교통개선 대책’의 일환으로 김포시 광역교통 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추진된다.

2층 전기버스는 좌석 공급량을 대폭 확대하고, 온실가스 감축 및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국가R&D(연구비 60억원)로 현대자동차와 공동개발한국산기술로 제작됐다.

승객좌석은 총 70석(1층 11석, 2층 59석)으로 기존버스(44석) 대비 약 60% 증가했다. 휠체어 이용 승객들을 위하여 저상버스 형태로 제작하고 1층에 접이식 좌석 3석을 설치해 휠체어 2대를 수용할 수 있다.

주요기사
모터 등에서 발생하는 소음과 진동이 거의 없고, 전방충돌방지보조(FCA) 및 차선이탈방지경고(LDW) 등 각종 운행안전장치가 설치됐다.

2층 전기버스는 일산화탄소 등 유해물질 배출이 전혀 없어 탄소중립 시대의 대기환경 개선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대당 수송량 확대로 출퇴근 시간대 차내 혼잡도 완화와 도로정체 완화에도 이바지할 것으로 보인다.

2층 전기버스는 지난 4월 인천시 2대를 시작으로 10월초 포천시 3대가 운행을 개시한 바 있다. 이번 김포시 6대 이후 올해 말까지 29대를 순차 투입해 수도권 14개 광역버스 노선에서 총 40대를 운행할 계획이다.

이광민 국토부 대광위 광역버스과장은 “앞으로도 매년 20~30대 수준으로 신규 투입하는 등 광역버스 노선에 2층 전기버스를 지속적으로 투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