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쓰오일, 청정수소 컨소시엄 참여… “수소경제 구현에 한발짝”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1-10-12 18:52수정 2021-10-12 18: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수소 공급망 구축 위해 컨소시엄 구성
청정수소 생산 및 공급 추진
삼성물산과 수소 파트너십 체결
수소 및 바이오연료 분야 협력
에쓰오일(S-OIL)은 수소 생태계 조성을 위한 대규모 청정수소 프로젝트에 참여한다고 12일 밝혔다. 대주주인 사우디 아람코와 협력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생산한 경쟁력 있는 블루 암모니아를 국내에 공급하는 등 해외 청정 암모니아 생산원 확보 및 도입, 수소 추출 등을 위한 인프라 구축을 추진한다. 이를 통해 수소 경제 활성화를 선도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최근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한 삼성물산과 국내 발전 업체에 청정수소와 암모니아 혼소(mixed firing) 연료를 공급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에쓰오일은 최근 열린 정부의 ‘수소 선도 국가 비전’ 발표에서 청정수소 프로젝트 컨소시엄 참여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컨소시엄에는 삼성물산과 남부발전 등이 참여하기로 했다.

에쓰오일은 자체적으로도 대규모 수소 수요를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기존 공장 연료를 수소연료로 전환하고 중질유 분해·탈황 등 생산 공정에 청정수소를 투입할 예정이다.

에쓰오일 관계자는 “2050년 탄소배출 넷제로 달성을 목표로 탄소경영 시스템을 고도화하고 있고 기후변화 대응과 새로운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수소의 생산부터 유통, 판매에 이르기까지 수소 산업 전반에 대한 사업 진출을 계획하고 참여를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청정수소 프로젝트 컨소시엄 참여를 계기로 수소 경제 구현에 한 걸음 더 나아가게 될 것으로 에쓰오일은 기대하고 있다. 올해 초에는 차세대 연료전지 벤처기업인 에프씨아이(FCI) 지분 20%를 확보해 수소 산업 진입을 위한 전략적 협력 관계를 구축하기도 했다. FCI는 40여건의 고체산화연료전지(SOFC) 특허를 보유하고 있는 업체다. 오는 2027년까지 최대 1000억 원 규모 투자를 통해 100메가와트(MW) 이상 규모의 생산설비를 구축하고 그린수소 사업까지 사업영역을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주요기사
지난달 17일에는 삼성물산과 ‘친환경 수소 및 바이오연료 사업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했다. 세계적 수준의 원유정제와 석유화학 설비를 갖춘 에쓰오일의 역량과 강력한 글로벌 네트워크와 생산시설을 갖춘 삼성물산이 수소 및 바이오연료 분야 전 밸류 체인에서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수소 인프라 구축과 수소 공급 및 운영 사업을 함께 개발하고 해외 청정 암모니아와 수소 도입 및 유통 사업도 모색할 예정이다. 서울 시내에는 복합 수소충전소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버스와 트럭의 수소충전 인프라 구축을 위해 관련 업계가 추진하고 있는 특수목적법인 코하이젠(Korea Hydrogen Energy Network)에도 참여하고 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