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 안가는 홈추족들 “차례상도 간편식으로”

이지윤 기자 입력 2021-09-14 03:00수정 2021-09-1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올해 추석에도 고향에 가지 않고 집에서 명절을 보내는 ‘홈추족’(집을 뜻하는 Home과 추석의 합성어)이 늘면서 차례상을 간편식으로 대체하는 트렌드가 이어지고 있다.

13일 이마트에 따르면 지난해 추석 직전 15일간 판매된 자체 간편식 브랜드 내 제수음식 매출은 전년 추석보다 약 18% 증가했다. 지난 설에도 차례상 간편식 판매액은 전년보다 7% 이상 올랐었다. 온라인몰 SSG닷컴에서도 지난해 추석과 올해 설 기간에 간편 제수음식 매출이 각각 72%, 45% 늘어난 바 있다.

늘어난 수요에 맞춰 이마트와 SSG닷컴은 간편 제수음식 물량을 10% 늘렸다. 송편, 오색산적 등을 비롯해 올해는 오색잔치잡채도 선보이며 구색을 넓혔다. 조선호텔 출신 요리사가 개발한 상품으로 각종 채소와 돼지고기를 일일이 손질할 필요 없이 전자레인지에 데우기만 하면 완성된다. 너비아니와 떡갈비는 용량을 늘려 묶음 상품으로 출시하는 등 총 40여 종의 상품에 대해 행사도 진행한다.

이마트 유영은 피코크 바이어는 “비대면 명절이 장기화하고 1, 2인 가구가 증가함에 따라 차례상이 점차 간소해지는 추세”라며 “품질 좋은 상차림 간편식을 꾸준히 개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지윤 기자 leemail@donga.com
#고향#홈추족#차례상#간편식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