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친환경활동 여부 고려해 소비” 32%

박민우 기자 입력 2021-09-06 03:00수정 2021-09-0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내 소비자 10명 중 3명은 기업의 친환경 활동을 고려해 제품을 구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는 KB국민카드 고객 1000명을 설문조사해 이런 내용의 보고서 ‘소비자가 본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와 친환경 소비 행동’을 5일 내놨다.

보고서에 따르면 응답자의 31.6%는 ‘제품·서비스를 선택할 때 기업의 친환경 활동 여부를 고려한다’고 답했다. ‘고려하지 않는다’는 답은 12.5%에 그쳤다. 앞으로 친환경 제품을 구매할 의향이 있다는 응답자는 90% 이상이었다. 특히 생분해 비닐, 종이 포장재처럼 ‘폐기물이 자연 분해되는 제품’(52.0%)을 사겠다는 비중이 가장 높았다.

또 응답자의 34.4%는 친환경 제품 가격이 일반 제품보다 6∼10% 정도 비싸도 구매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이어 0∼5%(19.9%), 16∼20%(16.8%)의 비용을 더 내겠다는 비중이 많았다. 46∼50%를 더 낼 수 있다고 답한 사람도 7.3%나 됐다.

주요기사
박민우 기자 minwo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친환경 소비#친환경 활동여부#기업#친환경 제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