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롯데, 폐페트병 회수에 AI로봇 활용

입력 2021-09-06 03:00업데이트 2021-09-06 03:3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로봇 50대 배치… 투명-유색 선별
회수 페트병으로 운동화-가방 생산
롯데지주는 6일 자원순환의 날을 맞아 유통·화학 계열사와 함께 플라스틱 선순환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폐페트병의 분리배출부터 수거, 가공 이후 재생산까지 모든 과정에 각 계열사가 참여한다. 우선 롯데지주는 소셜벤처 수퍼빈에 상생협력기금 9억 원을 지원한다. 수퍼빈은 폐페트병을 회수하는 인공지능(AI) 기반 로봇(사진) 보급과 페트병을 재생 원료로 만드는 작업을 담당한다. 로봇은 양질의 페트병을 수거하기 위해 투명 페트병을 유색 페트병과 구분해 선별하고, 페트병에 라벨과 이물질이 붙어 있는지도 점검한다.

롯데 유통 계열사는 페트병을 회수하는 거점 역할을 맡는다. 롯데마트와 세븐일레븐은 3일부터 순차적으로 페트병 회수 로봇 50대를 점포에 배치하고 있다. 화학 계열사인 롯데케미칼은 각 점포에서 회수된 페트병으로 친환경 제품을 생산한다. 롯데케미칼은 이미 국내 스타트업들과 함께 폐페트병으로 운동화, 가방 등을 만드는 ‘프로젝트 루프’를 자체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롯데케미칼은 재활용을 반복해도 품질이 저하되지 않는 재활용 페트(C-rPET) 생산량을 2030년 연간 34만 t까지 늘릴 계획이다.

롯데지주는 2일 이사회를 열고 이사회 내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위원회 신설을 결의했다. 롯데는 9월 말까지 상장사 10곳에 위원회 설치를 마치고, ESG 경영 성과를 담은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을 의무화할 방침이다.

사지원 기자 4g1@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