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2년치 임단협 타결…55% 찬성으로 가결

뉴시스 입력 2021-09-03 18:20수정 2021-09-03 18: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르노삼성자동차 노사가 3일 2020 임금단체협상·2021년 임금협상을 최종 타결했다.

르노삼성자동차 노동조합은 2~3일 임단협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부재자투표와 본투표를 실시, 투표 대상자 1896명 중 55%(1002명)의 찬성으로 합의안을 최종 가결시켰다. 노사는 빠른 시일 내 조인식을 갖고 합의안에 서명할 예정이다.

르노삼성 노사는 지난해 7월6일 상견례를 시작으로 6차례 실무교섭과 13차례 본교섭을 진행하며 1년여간 진통을 겪은 끝에 지난달 31일 잠정합의안 도출에 성공했으며, 조합원 총회에서 잠정합의안이 가결되며 2년치 협상을 마무리하게 됐다.

노사 양측이 미래 생존과 고용 안정을 위해서는 갈등이 아닌 협력이 필요하다는 것에 공감대를 형성하고 대타협을 위한 막바지 논의를 이어간 결과다.

주요기사
이에 따라 르노삼성은 장기간의 노사간 갈등 상황을 해소하고 XM3 유럽 수출 차량의 원활한 공급 대응, 유럽 시장에서의 성공적인 안착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프랑스 르노그룹과 지리자동차간 진행됐던 친환경차 공동 개발 프로젝트에 따른 르노삼성의 미래 물량 확보 전망도 더욱 밝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르노삼성 관계자는 “이번 임단협 최종합의로 인해 그동안 부진했던 내수시장에서 르노삼성이 새롭게 도약할 기반이 마련됐다고 생각한다”며 “하반기 XM3 국내외 판매와 링크앤코와의 친환경 신차 프로젝트 기회 등에 긍정적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날 가결된 합의안은 ▲2020~2021년 기본급 동결 보상 격려금 200만원 ▲임단협 타결 격려금 200만원+30만원 비즈 포인트 ▲뉴 아르카나 하이브리드 유럽 수출 성공 론칭 격려금 100만원 ▲생산안정성 확보 특별 격려금 100만원 ▲생산성 격려금(PI) 중 노사 협상에 따른 변동 PI 지급분 100% (약 200만원) 등 830만원의 일시보상금을 조합원에게 지급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 외에 ▲노사화합수당(타결월 20만원·이후 매 분기 15만원) ▲TCF 수당 2만원 신설 ▲생산성 격려금(PI) 중 고정 PI 400% (2020년 200% 및 2021년 100%는 기지급) 등도 잠정합의안에 포함됐다.

잠정합의안에는 라인수당 인상·라인수당 등급 재조정도 포함됐다. S등급 라인수당이 10만원에서 12만원으로, A등급 수장이 7만원에서 8만원으로 각각 인상됐다. 도장상도공정은 S등급에서 A등급으로 변경됐다. 도장 파이널공정은 C등급에서 B등급으로, 조립·PT물류공정은 D·E 등급에서 B 등급으로 각각 상향 조정됐다.

이 외에 부산공장 생산 지속 가능성 확보를 위해 최적의 투자가 조기 확정될 수 있도록 노력하며, 2025년 신규 모델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영업·서비스 직영사업소가 손익구조 개선을 통해 지속·유지·발전될 수 있도록 공동 노력을 진행키로 하는 미래발전방안도 담겼다.

노사는 교섭 과정에서 르노 그룹의 르놀루션 경영 전략에 따라 르노삼성자동차가 글로벌 경쟁력을 더욱 확보해야 하고 이를 위한 수익성 개선이 필요하다는 대전제에 동의했다. 아울러 냉엄한 현실 속에서 미래 생존을 위해 시행 중인 르노삼성자동차의 서바이벌 플랜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소모적 갈등이 아닌 노사간 협력 방안을 함께 모색해 가기로 했다. 이를 위해 내년 연말까지를 노사화합 기간으로 정하고, 협력적 노사관계로 전환하기 위한 기틀을 함께 마련키로 했다.

한편, 르노삼성 노사가 2년치 임단협을 최종 타결하며 5개 완성차 업계가 모두 올해 임단협의 ‘추석 전 타결’에 성공하게 됐다. 특히 올해 임단협의 경우 5개 완성차가 모두 파업없이 노사 합의를 도출해내 의미가 크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