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사내 접종 백신 모더나→화이자로 변경

뉴시스 입력 2021-07-19 16:47수정 2021-07-19 16: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삼성전자가 사내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접종을 실시하는 코로나19 백신이 모더나에서 화이자로 변경됐다.

19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날 회사 측은 사내 접종 백신 종류의 변경 사실을 임직원들에게 공지했다. 정부의 모더나 백신 수급 차질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백신 접종 시작 일시 및 대상 등은 변동 없이 진행될 것이라는 게 삼성전자의 설명이다. 삼성전자는 오는 27일부터 수원 및 구미·광주·기흥·화성·평택·천안 등 사내 부속 의원이 있는 사업장에서 자체 백신 접종을 시작할 계획이다.

대상자는 만 18∼59세 임직원 및 상주 협력사 직원이다. 모더나 백신이 사업장에 공급되면 부속 의원에서 접종한다.

주요기사
다만 백신 종류 변경에 따라 1차 및 2차 접종 일정이 다소 변경될 수 있을 전망이다. 모더나는 4주 이상 간격으로 1∼2차 접종을 진행하지만 화이자의 경우 3주 간격으로 진행하기 때문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백신 종류가 달라지는 만큼 1∼2차 접종 간격에 따른 일정 조정은 이뤄질 수 있다”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