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이마트, 이베이 품었다…3조4400억여원에 단독 인수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24 16:22수정 2021-06-24 16: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세계그룹 이마트가 지마켓, 옥션 등을 운영하는 이베이코리아를 품에 안았다.

이마트는 24일 이베이코리아의 지분 80.01%를 인수한다는 내용의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인수 가액은 3조4404억3000만 원이다.

이마트는 이베이코리아 매매에 관한 주요 계약조건에 합의했고 한국은행에 제출한 외국환거래 관련 신고가 수리되는 경우 거래계약(이하 “PURCHASE AGREEMENT”)을 체결하기로 하는 내용의 “LETTER AGREEMENT”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이베이코리아 인수로 신세계그룹의 온라인 시장 점유율은 15% 수준으로 늘어 전자상거래 2위 업체로 올라설 것으로 업계는 전망하고 있다. 국내 온라인 시장 점유율은 네이버가 18%, 쿠팡은 13% 정도로 추정된다.

주요기사
앞서 이마트는 네이버와 손잡고 이베이코리아 인수에 나섰으나, 중간에 네이버가 발을 빼면서 이마트 단독으로 이베이코리아 인수를 진행해왔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