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취중진담?…6ℓ 와인 마신 뒤 또 “미안하다, 고맙다”

뉴스1 입력 2021-06-16 11:36수정 2021-06-16 11: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과 글.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술을 마신 뒤 SNS에 글을 작성했다가 돌연 삭제했다. 이번 게시물에도 그동안 논란이 됐던 “미안하다, 고맙다”는 말이 포함됐다.

15일 새벽 2시쯤 정 부회장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신이 마시고 있는 와인 사진을 올렸다.

정 부회장은 “우와 6리터. 마지막앤 핥아 마셨슴. 고맙다 ○○야. 과용했어 미안하다. 내가 이 은혜를 꼭 갚으마. appreciate it(고마워)”라고 적었다.

이에 대해 취중 SNS가 친근한 이미지로 다가온다는 누리꾼이 있는가 하면 최근 논란이 된 말을 재차 사용한 것은 의도적이라는 지적도 이어졌다.

주요기사
해당 게시물은 15일 오전 삭제됐다.

앞서 정 부회장은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7일까지 다섯 차례에 걸쳐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미안하다, 고맙다” 등의 발언을 했다.

해당 발언은 과거 문재인 대통령이 세월호 광장에 남긴 추모 문구로 알려져 있는데, 이를 굳이 사용한 것은 정 부회장이 세월호 희생자를 추모한 문 대통령을 조롱하고자 한 것 아니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문 대통령은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시절인 2017년 3월 진도 팽목항 세월호 희생자 분향소를 찾아 “얘들아 너희들이 촛불광장의 별빛이었다. 너희들의 혼이 1000만 촛불이 되었다. 미안하다. 고맙다”고 방명록에 적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