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항공, 매각 본격 시동…“하림·쌍방울 인수전 참여”

뉴스1 입력 2021-06-01 08:29수정 2021-06-01 09: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 강서구 이스타항공 본사 사무실이 텅비어 있다. /뉴스1 © News1
기업회생절차를 밟고 있는 이스타항공 매각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사모펀드는 물론 중견기업까지 인수전에 뛰어들었다.

1일 서울회생법원과 업계에 따르면 전일까지 이스타항공 인수 의향서(LOI)를 접수한 곳은 하림과 쌍방울, 사모펀드 등 13곳에 달한다.

하림그룹은 계열사인 팬오션이 이스타항공 LOI를 냈다. 팬오션은 이스타항공 인수 후 수송 능력 강화 등 시너지를 기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쌍방울도 계열사인 광림을 필두로 미래산업과 아이오케이컴퍼니 등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인수전에 참여했다.

주요기사
이외에 사모펀드들도 상당수 LOI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스타항공은 6월 1일부터 7일까지 예비입찰자를 대상으로 예비실사를 시작한 후 14일 본입찰에 나설 계획이다.

특히 이번 매각은 ‘스토킹 호스’(Stalking Horse) 방식으로 이뤄진다. 스토킹 호스는 사전에 우선매수권자를 정해놓고, 매각하는 방식이다.

본입찰에서 인수참여자들이 우선매수권자보다 더 높은 가격을 제시하지 않는다면 매수권은 우선매수권자에게 돌아간다. 반대로 우선매수권자보다 높은 가격을 써낸 참여자가 있다면 인수자를 변경할 수 있다.

현재 이스타항공은 한 중견기업과 조건부 투자계약을 맺고, 예비인수후보자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스타항공은 입찰 금액과 자금 조달 증빙 등을 평가한 후 인수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종업원의 고용 보장과 승계 등 고용 안정도 중요 조건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스타항공은 국토교통부 항공운항증명(AOC) 재발급 절차에도 돌입했다. 연내 국내선 운항을 시작하는 것이 목표다.

한 업계관계자는 “국내 중견기업까지 이스타항공 인수전에 참여한 만큼 재기 가능성이 커졌다”며 “가격이 매각의 관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