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배터리 사업 ‘분할’ 확정…주주총회 ‘통과’

홍석호 기자 입력 2020-10-30 16:49수정 2020-10-30 17: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연금과 개인 투자자 일부의 반대에도 LG화학의 배터리 사업 독립이 결정됐다. 신설법인 ‘LG에너지솔루션(가칭)’은 12월 1일 본격 출범해 세계 배터리 시장 1위 굳히기에 들어간다.

LG화학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진행한 임시주주총회에서 전지사업본부 분사 승인 건에 대해 전체 주식 중 77.5%가 투표에 참여해 82.3%(전체 주식 중 63.7%)가 찬성했다고 밝혔다. 이날 현장에는 90여명의 주주들이 주총에 참석했지만, 앞서 진행한 전자투표 등으로 가결 요건인 ‘총 발행 주식의 3분의 1이상, 주총 참석 주식의 3분의 2 이상’의 찬성을 만족했기 때문에 현장투표는 진행하지 않았다.

LG화학은 지난달 이사회에서 회사를 구성하는 4개 사업 부문 중 전지사업본부를 LG화학이 100% 지분을 갖는 물적분할 방식으로 분사하기로 결의했고, 이번 주총을 통해 최종 승인됐다. LG화학은 이날 주주들에게 보낸 감사인사에서 “전지사업을 세계 최고 에너지솔루션 기업으로 육성하고 기존 석유화학, 첨단소재, 바이오 사업 경쟁력도 한단계 끌어올리겠다”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LG화학 주주의 40%에 달하는 외국인과 10% 가량의 기관 투자자가 대부분 찬성표를 던진 것으로 보고 있다. 전자투표가 진행 중이던 27일 LG화학 지분 10.4%를 가진 2대 주주 국민연금이 반대 의사를 밝히며 긴장감이 조성됐지만 결국 분할이 통과됐다.

주요기사
당초 갈등은 분할방식을 두고 이뤄졌다. 주총 의장을 맡은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은 안건을 상정하며 “효율적인 의사결정 체계 구축과 운영 효율성 제고를 위한 것”이라며 전지사업본부 분할이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반대표를 던진 투자자들도 분사의 취지 자체는 동의했으나, 물적분할 대신 현재 LG화학의 지분 비율 그대로 신설법인 지분을 나눠 갖는 인적분할 방식으로 진행할 것을 요구했다. 이날 주총장을 찾은 개인투자자는 “한 때 1주 당 87만 원까지 갔던 주가가 현재 65만 원”이라며 “더 승승장구 했을 주가가 물적분할 사실이 전해진 뒤 떨어졌다”며 분할에 반대했다. 신 부회장은 반대 주주들에게 “소통에 미숙했던 부분이 있다면 양해를 구하겠다”면서도 “(물적 분할은) 전지 사업의 글로벌 1등을 유지하기 위한 사안으로 많은 이해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LG화학이 추후 지분매각이나 기업공개(IPO) 등에 나설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수주잔고가 150조 원에 달해 매년 3조 원 가량의 시설 투자를 하는 등 투자자금 유치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다만 사측은 “다양한 자금 조달 방안을 검토하고 있고 상장에 대해 정해진 것은 없다”는 입장이다.

12월 1일 출범하는 신설법인 LG에너지솔루션 앞엔 여러 과제가 놓여있다. 코나 전기차 화재로 촉발된 안전성 논란과 원인 규명 조사가 현재진행 중이며, SK이노베이션과 벌인 국내외 소송전도 LG에너지솔루션이 맡는다.

한편 LG화학의 분할 안건 통과 소식이 전해지며 주가는 약세를 보였다. 장 초반 1~2%대 약세를 보이다 주총 결과가 나온 뒤 낙폭이 다소 커져 전일 대비 6.14% 내린 61만1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홍석호 기자 will@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