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산업생산 2.3%↑…생산·소비·투자 ‘트리플’ 증가

뉴시스 입력 2020-10-30 08:09수정 2020-10-30 08: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통계청 '9월 산업활동동향' 발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여파에도 지난달 국내 생산, 소비, 투자 모두 증가했다. 산업활동 주요 지표가 동시에 증가한 건 지난 6월 이후 3개월 만이다.

통계청이 30일 발표한 ‘9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全)산업 생산지수(계절조정·농림어업 제외)는 전월보다 2.3% 증가했다. 전산업 생산은 코로나19가 발생한 1월부터 마이너스(-)를 보이다가 지난 6월(4.1%)부터 2개월 연속 늘었다. 8월(-0.8%)에 다시 감소하더니 지난달 오름세로 전환됐다.

광공업생산은 전월보다 5.4% 증가했다. 지난 6월(7.1%) 이후 최대 증가 폭이다. 신차 출시 및 북미 수출 증가 영향 등으로 자동차 생산이 13.3%나 늘어나면서 광공업생산을 끌어올렸다. D램, 플래시메모리 등 메모리 반도체 생산 증가로 반도체도 4.8%나 증가했다.

서비스업 생산은 전월보다 0.3% 증가했다. 음식료품 도매업, 종합소매업 및 무점포소매 판매 증가로 도소매가 4.0%, 화물운송업, 창고·운송 관련 서비스업 등 증가로 운수·창고도 2.7% 늘었다.

주요기사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는 1.7% 증가하며 2개월 연속 오름세를 이어갔다.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집밥 수요 증가와 명절 선물세트 등 집중구매 영향으로 음식료품 등 비내구재가 3.1% 늘어난 영향이다. 여기에 전월 기저효과와 환절기 등 날씨 영향으로 의복 판매가 증가하면서 준내구재도 1.5% 늘었다.

설비투자는 전월보다 7.4% 증가하며 3개월 만에 오름세를 보였다. 지난 3월(7.5%) 이후 6개월 만에 가장 많이 증가했다. 이미 이뤄진 공사실적을 나타내는 건설기성도 전월 대비 6.4% 껑충 뛰었다. 건설수주(경상) 역시 1년 전보다 2.0% 증가했다.

현재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97.9로 전월보다 0.3포인트(p) 상승했다. 앞으로의 경기를 예고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101.3으로 전월보다 0.4p 상승했다. 동행지수·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4개월 연속 동반 상승 중이다.

[세종=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