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경제성장률 전분기比 1.9%…3개 분기만에 플러스 성장

뉴스1 입력 2020-10-27 08:04수정 2020-10-27 08: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뉴스1
올해 3분기(7~9월)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이 전분기 대비 1.9% 성장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첫 분기 반등으로 3개 분기만에 플러스 성장했다. 앞서 지난 1분기와 2분기에는 각각 1.3%, 3.2% 마이너스(역) 성장했다.

3분기 플러스 성장은 코로나19 사태 직격탄을 맞은 2분기 큰 폭의 역성장에 따른 기저효과와 재난지원금 등 경기부양 효과가 겹쳐진 결과로 풀이된다. 성장폭으로 보면 2010년 1분기 이후 10년 3개월만에 최대치다.

한국은행은 27일 올해 3분기 전분기대비 실질 국내총생산(GDP) 속보치가 이 같이 집계됐다고 밝혔다. 실질 GDP 속보치는 이후 더 많은 자료를 담는 잠정치와는 차이가 날 수 있다.

한은은 3분기 실질 GDP가 반등한 배경을 두고 “민간소비가 감소로 전환하고 건설투자의 감소폭이 확대됐으나 수출과 설비투자가 큰 폭으로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민간소비는 의류 등 준내구재를 중심으로 전기대비 0.1% 감소했다. 정부소비는 건강보험급여비 등이 늘면서 0.1% 증가했으며 건설투자는 토목건설을 중심으로 7.8% 감소했다. 설비투자는 기계류와 운송장비가 모두 늘어 6.7% 늘었다.

수출은 자동차, 반도체 등을 중심으로 15.6% 증가했다. 1986년 1분기 이후 최고치다. 수입은 원유와 화학제품 등을 중심으로 4.9% 늘었다.

경제활동별로 보면 농림어업은 축산업을 중심으로 1.8%, 제조업은 컴퓨터와 ‘전자 및 광학기기’를 중심으로 7.6% 각각 증가했다. 전기가스수도사업은 전기업을 중심으로 7.4% 감소했고 건설업도 토목건설을 중심으로 5.5% 줄었다. 서비스업은 의료·보건 및 사회복지서비스업, 금융 및 보험업 등이 늘면서 0.7% 증가했다.

성장률 기여도를 살펴보면 민간이 2.4%p를, 정부는 전분기 -0.3%p를 기록했다. 순수출 기여도는 3.7%p를 기록했다. 내수 기여도는 -1.7%p 였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