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스프레소, 환경재단과 ‘같이 만드는 그린 모먼트’ 캠페인

계수미 기자 입력 2020-05-21 13:46수정 2020-05-21 14: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글로벌 커피 브랜드 네스프레소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환경재단과 공동으로 국내에서 ‘같이 만드는 그린 모먼트(We Make Green Moments)’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21일 밝혔다.

네스프레소는 지난해 이 프로그램을 통해 환경 전문가들과 함께 나무 1만 그루를 서울 상암동 노을 공원에 심었다. 네스프레소 측은 올해도 나무심기를 통해 나무심기를 통해 탄소 배출량 감소와 기후 변화 대응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네스프레소가 나무심기에 주목하는 이유는 커피 재배가 안정적인 기후 상황과 밀접하게 연관돼 있기 때문이다. 커피 생산 지역은 지구 온난화와 같은 기후 변화에 영향을 받아 커피 품질과 생산량이 위협받는 상황이다. 이 때문에 네스프레소는 커피나무가 건강하게 자랄 수 있는 ‘그늘나무’를 심는 그늘재배 농법을 펼치고 있다. 나무심기로 탄소 배출량 감소에도 기여하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500만 그루의 나무심기를 진행해 탄소 중립화에 기여하고 기후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는 것이 네스프레소 측의 설명이다.


네스프레소의 커피, 알루미늄 캡슐 재활용 프로그램도 화제가 되고 있다. 네스프레소의 알루미늄 캡슐은 산소, 습도, 빛 등 외부 요소를 차단해 커피의 신선함과 아로마를 보존하는 역할을 한다. 네스프레소는 커피 추출 후 버려지는 커피 캡슐을 수거해 재활용하는 프로그램을 펼치고 있다. 수거한 캡슐을 사회적 기업으로 보내 알루미늄과 커피 가루로 분리한 뒤 알루미늄은 생활용품, 자동차부품 등으로 재활용하고 커피 가루는 농장의 거름으로 쓴다.

관련기사


최근에는 라이프스타일 자전거 브랜드 기업 ‘벨로소피’와 손잡고 네스프레소 커피 캡슐 300개를 재활용해 만든 자전거 ‘리:사이클(RE:CYCLE)’을 만들었다. ‘벨로소피’는 전 세계에서 자전거 1대를 판매할 때마다 다른 자전거 1대를 기부하는 ‘원-포-원(One-for-one)’ 프로젝트로 사회적 가치 실현에 앞장서는 기업이다. 네스프레소는 또 스위스 펜 브랜드 ‘카렌다쉬’, 스위스 아미 나이프 브랜드 ‘빅토리녹스’ 등과 협업해 캡슐을 활용한 펜과 아미 나이프 등을 선보였다.

계수미 기자 soome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