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겨울 독감백신 접종 폭증”…전문가들 “꼭 맞아라”

뉴시스 입력 2020-05-21 06:05수정 2020-05-21 06: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19 여파로 인플루엔자 접종 크게 증가할 전망
의료진들 "독감과 코로나19 섞여 유행하면 위험… 꼭 접종 권고"
정부·업체, 생산량 고심…"무료접종 대상 확대 여부 결정 후 책정"
올해부터 4가 백신의 국가예방접종 시행
올 가을~겨울 인플루엔자(독감) 예방 백신 접종이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코로나19로 전문가들이 독감 백신의 필수 접종을 피력하고 있는데다, 무료 접종 제품도 예방 범위가 넓은 ‘4가 백신’으로 전환됐기 때문이다. 또 정부는 현재 4가 백신의 무료 접종 대상 확대를 추진 중이다.

엄중식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전 세계적인 접종량 증가가 예상된다. 꼭 독감 백신을 접종해야 한다”며 “코로나19와 인플루엔자가 섞여서 유행하면 둘을 증상으로 구분할 수 없어 더 큰 혼란이 야기된다. 고위험군을 중심으로 광범위한 인구의 독감 및 폐렴구균 백신 접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통상 전 국민의 약 40%가 접종할 물량이 만들어지는 걸로 아는데, 올해는 더 많이 만들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세계보건기구(WHO) 역시 올 겨울 코로나19가 독감·홍역 등과 동시에 재유행하면서 피해를 불릴 수 있다고 우려했다.

매년 백신 수급 계획을 세우는 질병관리본부는 적정한 생산량 책정을 두고 고심 중이다. 올해는 코로나19와 국가예방접종 확대 등 변수가 많기 때문이다. 지난해 식약처가 국가 출하 승인한 독감백신은 2400만 명 이상 분량이다.

우선 4가 백신의 국가예방접종(NIP)이 올해 처음으로 시행된다. 올해부터 정부는 만 6개월~12세 영유아와 임신부, 만 65세 이상 노인에게 4가 백신의 무료접종을 지원한다. 4가는 A형 독감 바이러스 두 종류와 B형 바이러스 두 종류를 모두 예방해줘, 기존의 3가(A형 2종, B형 1종)보다 예방 범위가 넓다. 접종률도 더 늘어날 전망이다.

여기에 정부는 무료 접종 대상을 더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중·고등학생 및 50세 이상이 거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감염 위험이 높음에도 국가예방접종의 사각지대에 있는 인구로 지적돼 왔다.

이들까지 무료 접종 대상이 되면 접종률은 훨씬 높아진다.

백신은 만들어 출하하는 데 2~3개월은 걸려, 부족하다고 뚝딱 만들어낼 수 없다. 또 계절성 제품이라 너무 많은 물량을 생산했다가 덜컥 남으면 모두 폐기해야 하는 위험도 있다. 계획 생산이 중요한 이유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현재 기획재정부와 4가 백신의 접종 대상 확대 방안을 논의 중”이라며 “확대 여부에 따라 올해 생산량 계획을 세울 수 있을 것 같다. 접종 증가를 고려해 수급량을 검토하고 있지만, 그렇다고 국가접종 물량만 늘릴 수도 없다. 일반접종 물량과의 안배도 중요해 다양한 사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4가 독감백신을 생산하는 곳은 국내 제약사 중 GC녹십자, SK바이오사이언스, 보령바이오파마, 일양약품, 동아에스티, 한국백신 등이 있다. 사노피 파스퇴르와 GSK는 완제품을 수입하고 있다.

이 중 GC녹십자와 SK바이오사이언스의 생산 물량이 가장 많다. GC녹십자는 지난해 약 850만 도즈(1도즈=1회접종량), SK바이오사이언스는 약 600만도즈를 출하했다.

GC녹십자 관계자는 “여러 사안을 고려해 생산량 확대 여부를 검토 중”이라며 “화순 공장에서 연간 5000만 도즈까지 생산 가능하다”고 말했다. SK는 생산 규모 확대 작업을 진행 중이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