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공무원채용·노인일자리 재개…공공부문 중심 156만개 제공”

뉴시스 입력 2020-05-14 08:31수정 2020-05-14 08: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3차 경제 중대본 회의서 언급…"긴급 일자리 대책"
"공무원·공공기관 채용절차 이달 재개…4.8만명 채용"
"청년 등 비대면·디지털 직접일자리 55만개+α 창출"
"全국민 고용안전망 토대 구축작업, 속도감있게 검토"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4일 최근 나타나는 고용위기 상황과 관련 “공공부문을 중심으로 일자리 156만개 제공에 주력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경제 중대본) 회의’에서 “지난달 고용충격에서 나타난 바와 같이 긴급 고용·일자리 대책이 시급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기정예산에 의한 공공부문 직접일자리 94만5000개 중 그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정상 추진되지 못했던 노인일자리, 자활근로사업 등 약 60여만개 일자리에 대해서는 최대한 비대면·야외작업 등으로 전환하고 사업절차 간소화 등 집행상의 탄력성을 최대한 허용해 신속 재개해 나갈 예정”이라고 했다.


이어 “청년층 경력개발에도 도움이 되는 공공분야 비대면 디지털 일자리 10만개, 민간분야 청년 디지털일자리 5만개, 청년 일경험일자리 5만개, 취약계층 일자리 30만개, 그리고 중소·중견기업 채용보조금 5만명 등 직접일자리를 55만개+α(알파)를 추가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주요기사

또 “시험연기 등으로 인해 4월까지 1만9000명 채용에 그쳤던 공무원·공공기관 채용절차를 방역중대본 지침 준수 하에 당장 이번 달부터 재개해 최대한 빠른 시일 내 4만8000명을 채용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오늘(14일)과 다음주 2차례에 걸친 경제 중대본 회의에서 그 전체 모습과 세부내용을 집중 논의 후 확정, 추진해 나갈 방침이며 부족한 소요재원은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에 반영해 적극 뒷받침해 나갈 것”이라고 부연했다.

홍 부총리는 “궁극적으로 일자리 유지·창출 주역은 민간의 몫인 만큼 무엇보다 민간에서 지속적인 일자리가 만들어지도록 내수진작, 투자활성화, 규제혁파, 경영애로 해소 등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또 “특수형태근로종사자(특고), 플랫폼 노동자 등에 대한 보호강화 등 전국민 고용안전망 구축을 위한 토대 구축작업을 경제 중대본 중심으로 속도감 있게 검토해 나갈 것”이라며 “아울러 한국판 뉴딜 추진과 연계해 노동·고용정책에도 점차 디지털 친화형으로 전환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경제 중대본은 고용충격 대응방안 외에도 감염병 대응산업 육성방안 안건도 논의했다.

홍 부총리는 “정부는 감염병 대응체계인 방역·예방, 진단·검사, 백신·치료 등 3대 영역별 우리의 경쟁력 강화를 적극 지원하고 이에 더해 전주기 시스템의 산업화 기반을 갖추자는 소위 ‘3+1 육성 전략’을 강력 추진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그는 “감염병 전문병원과 국립 감염병연구소 설립을 추진하고 감염병 대응 전 과정에 대한 한국형 감염병 진단기법을 국제표준으로 제정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세종=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