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직접 일자리 55만개+α 2주내 공급”

세종=주애진 기자 입력 2020-05-14 03:00수정 2020-05-1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19 경제위기]디지털 10만-취약층 30만개 제공
민간기업 지원 15만개 추가 창출
“14, 21일 경제중대본회의서 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고용 충격에 대응하기 위해 정부가 2주 안에 55만 개 이상의 신규 일자리 공급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달 14, 21일로 예정된 두 차례의 비상경제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직접 일자리 ‘55만 개+알파’ 신속 공급 방안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공공 부문이 직접 만드는 일자리 40만 개에는 비대면·디지털 관련 일자리 10만 개와 취약계층 대상 공공 일자리 30만 개가 포함된다. 비대면·디지털 분야로는 주로 청년들을 위해 공공 분야 데이터 구축 등 정보기술(IT) 일자리를 제공하는 것이 핵심이다. 실업자나 휴·폐업한 자영업자가 대상인 공공 일자리와 관련해선 지자체가 중심이 돼 방역이나 산림재해 예방 사업 등을 발굴하고 있다. 민간 기업에 정부가 임금 일부를 지원하는 방식으로 일자리 15만 개를 만드는 방안도 추진한다. 청년 디지털 일자리, 청년 일경험 지원, 중소·중견기업 채용 지원 방식으로 각각 5만 개씩 공급한다.


정부는 직접 일자리 외에 40조 원 규모의 기간산업안정기금 등을 활용해 제조업 등의 기존 일자리를 지키고, 추가적인 고용 안정 방안도 계속 마련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세종=주애진 기자 jaj@donga.com

#코로나19#경제위기#일자리 공급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