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중 8명 “대출 받아서라도 내집 마련 하겠다”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입력 2017-10-31 10:16수정 2017-10-31 10: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그래픽=잡코리아 제공
잡코리아 조사 …현재 내 집 마련한 직장인18.5%에 불과

현재 본인 또는 배우자 명의의 내 집이 없는 직장인의 95%는 향후 내 집을 마련할 계획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중 80.1%는 대출을 받아서라도 내 집을 마련하겠다고 응답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2030 직장인 416명을 대상으로 ‘내 집 마련 계획’을 설문조사하고, 그 결과를 31일 공개했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직장인의 95.4%는 내 집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현재 본인 또는 배우자 명의의 내 집을 가지고 있다고 응답한 직장인은 18.5%에 불과했다. 내 집을 소유하고 있는 직장인의 76.6%는 내 집을 마련한 것에 ‘만족’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관련기사

현재 본인 또는 배우자 명의의 내 집이 없다고 응답한 339명을 대상으로 향후 내 집을 마련할 계획이 있는지는 묻자 95%가 ‘그렇다’고 답했다.

내 집을 마련하려는 이유 1위는(복수응답) ‘내 집은 당연히 있어야 한다고 생각해서’(46%)가 차지했다. 다음으로 ‘이사 다니기 싫어서’(34.2%), ‘내 집이 없으면 왠지 불안할 것 같아서’(30.4%), ‘자녀의 안정적인 육아를 위해서’(18.6%), ‘원하는 대로 리모델링 및 인테리어를 하기 위해서’(14.6%) 등의 순이었다.

목표로 하는 내 집 마련 시기는 향후 ‘5년~10년’(34.8%)이 가장 많았다. 이어 ‘3년~5년’(31.1%), ‘1년~3년’ (14.6%), ‘10년~15년’(14%) 등의 시기에 내 집을 구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내 집 마련을 계획하고 있는 직장인의 80.1%는 대출을 받아서라도 내 집을 마련하겠다고 응답했다. 집 구매에 필요한 대출금을 모두 상환할 것으로 예상하는 기간은 ‘10년 이상’(27.9%)이 가장 많았으며, ‘3년 이상 5년 미만’(22.5%), ‘5년 이상 7년 미만’(21.7%), ‘7년 이상 10년 미만’(20.5%)이 뒤를 이었다.

한편, 내 집 마련 계획이 없다고 응답한 직장인을 대상으로 그 이유를 묻자(복수응답) ‘자금이 부족해서’(64.7%)를 가장 큰 이유로 들었다. ‘굳이 내 집을 마련할 필요성을 못 느껴서’(41.2%), ‘대출을 받기 싫어서’(29.4%) 등도 집을 구입하지 않는 이유로 꼽았다.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duck8@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