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경제

동서양 만화의 차이, 고맥락 문화와 저맥락 문화 구분…“차이 확실해”

입력 2014-08-19 12:23업데이트 2014-08-19 12:3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동서양 만화의 차이’

동서양 만화의 차이가 누리꾼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동서양 만화의 차이의 시작은 고맥락 문화와 저맥락 문화로 구분된다.

고맥락 문화란 민족적으로 동질을 이루며 역사, 습관, 언어 등에서 볼 때 공유하고 있는 맥락의 비율이 높기 때문에 집단주의와 획일성이 발달하는 문화를 의미한다. 일본 한국 중국과 같은 한자문화권에 속한 동아시아 국가는 고맥락 문화를 구성한다.

반면 저맥락 문화는 다인종·다민족으로 구성된 국가를 말한다. 미국 캐나다 등이 대표국이다. 멤버간에 서로 공유하고 있는 맥락의 비율이 낮아 개인주의와 다양성이 발달하는 문화가 특징이다.

고맥락 문화와 저맥락 문화는 동서양 만화의 차이에서 말풍선 안의 대사 양으로 차이가 나타난다.

일본 만화는 대사보다는 등장인물의 표정, 대인관계 등에 초점을 맞춰 이미지나 분위기 맥락에 의한다. 또한 다채로운 성격의 캐릭터들이 등장하고 사건 사이의 무수한 복선을 통해 스토리가 전개된다.

반면 미국 만화는 정교한 그림체와 선악의 확실한 구분, 수많은 말풍성을 사용한 스토리 전개 등이 특징이다.

‘동서양 만화의 차이’에 누리꾼들은 “동서양 만화의 차이가 확실하다”, “동서양 만화의 차이, 문화가 달라서 그런가?”, “동서양 만화의 차이, 난 미국 만화도 좋은데”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