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특집]부자들 “명당에 살고파”

동아일보 입력 2010-09-30 03:00수정 2010-09-3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옥구슬이 구르고 귀인이 찾아와… 금닭이 알을 품어 후손에게 영광… 날아가는 용이 물을 찾으러오니…
“교육여건-교통보다 풍수지리” 개인사업가등 큰 손들 겨냥… 대형건설사 고급주택 짓기 붐
《자수성가한 사업가로 수백억 원대의 자산을 모은 강모 씨(71·경기 용인시). 1998년 외환위기가 터지기 직전 높은 값에 사업체를 처분하고 은퇴한 그는 현역 시절 중요한 사업적 결정을 내릴 때는 반드시 용하다는 무속인을 찾아가 조언을 구했다고 한다. 지금도 자녀의 이사나 손자 손녀의 진학, 해외연수 등을 결정할 때 무속인을 찾는다는 그는 “작은 부자는 사람의 힘으로 될 수 있지만 큰 부자는 하늘이 내려준다”며 사람들이 들으면 웃을지 모르겠지만 내 주위의 부자들 중에는 의외로 점쟁이를 찾는 사람이 많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살고 있는 빌라도 풍수 전문가에게서 ‘돈이 모이고 자손이 번성하는 자리’라는 얘기를 듣고 분양 받았다”고 털어놨다.》
○ ‘집’ 아닌 ‘명당’을 팔아라

최근 건설사들 사이에서 강 씨와 같은 고객을 잡기 위한 ‘명당 주택’ 짓기 경쟁이 벌어지고 있다. 집 지을 땅을 구하는 단계부터 풍수 전문가를 초빙해 조언을 듣는 한편 전문가가 작성한 ‘풍수 보고서’를 마케팅에 활용하고 있는 것이다.

SK건설 ‘산운 아펠바움
특히 최근 중·대형 주택 거래가 실종되고 마진이 적은 소형 주택만 팔리는 분위기가 형성되자 건설사들에 명당 주택의 중요성은 더욱 커졌다. 한 건설사 관계자는 “자식을 모두 출가시키고 고급 승용차를 보유한 부자들에게 학군이나 교통과 같은 입지는 무의미하다”며 “요즘 높은 수익을 낼 수 있는 방법은 ‘집’을 파는 게 아니라 ‘명당’을 파는 것”이라고 말했다.

‘명당’ 팔기에 가장 적극적인 회사는 SK건설. 이 회사는 경기 판교신도시 운중동 일대 산운마을에 45억 원짜리 단독주택 ‘산운 아펠바움’ 분양을 앞두고 지난달 고제희 대동풍수지리학회장에게 의뢰해 집터에 대한 풍수 보고서를 받았다.

주요기사
이 보고서에 따르면 아펠바움의 집터는 옥구슬이 굴러다니는 명당으로 귀인이 찾아와 부귀영화를 누릴 복지(福地)인 데다 신선이 불을 밝히고 책 읽기에 열중한다는 ‘선인독서형(仙人讀書形)’의 지세로 큰 인재와 부자가 끊임없이 배출될 명당이라는 것이다. SK건설은 이 보고서를 아펠바움 분양에 적극적으로 활용한다는 전략을 세워두고 있다.

○ 부자되는 집터는 따로 있다?

쌍용건설 ‘오보에힐스’
쌍용건설이 서울 종로구 평창동에서 분양 중인 30억 원대의 고급주택 ‘오보에힐스’. 정몽준 전 한나라당 대표가 살던 집과 담 하나를 사이에 둔 이 집은 ‘금 닭이 알을 품고 후손의 영광을 위해 부화를 기다린다’는 ‘금계포란형(金鷄抱卵形)’ 입지라는 게 풍수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쌍용건설은 이 같은 입지의 특성을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있으며 최근 대기업 임원, 개인사업가, 문화예술인, 유명 연예인 등의 문의가 잇따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LIG건설이 서울 성북구 성북동에서 분양 중인 ‘게이트힐즈 성북’은 ‘밝은 달빛 아래 비단을 펼쳐놓은 형세여서 세상에 이름을 날리는 귀인이나 부자들을 끊임없이 배출하는 터’라는 ‘완사명월형(浣絲明月形)’ 명당임을 내세우고 있다.

대림산업이 분양하는 경기 수원시 ‘광교e편한세상’도 명당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풍수 전문가 정경연 씨에 따르면 광교신도시의 전체적인 지형은 나뭇잎과 같고 그 중앙에 광교e편한세상이 위치한다. 이곳은 연결된 산맥이 거대한 용이 승천하는 모습과 같다는 ‘비룡승천형(飛龍昇天形)’ 지형이다. 비룡승천형은 입신출세를 뜻하므로 승진과 출세의 운이 있는 땅이며 그 용머리 부분에 광교e편한세상이 위치해 이곳에서 큰 인물과 귀한 인재가 배출된다는 점을 암시한다는 것이다.

부자들이 집을 고를 때 풍수에 민감한 이유는 이들이 보통사람보다 힘든 일이 많기 때문이라는 게 일반적인 분석. 고제희 대동풍수지리학회장은 “그동안 주택 입지, 묏자리, 사옥, 사업장 터 등의 위치에 대해 문의해온 사람 중에는 대기업 오너도 적지 않았다”며 “부자일수록 처리해야 할 일이 많고 고민도 많아 풍수지리에 신경 쓰는 사람이 적지 않다”고 말했다.

○ 부자들이 선호하는 지역은?

LIG건설 ‘게이트힐즈 성북’
풍수 전문가들이 꼽는 서울의 대표적인 명당은 이미 많은 부유층이 자리 잡은 성북동, 가회동, 평창동이다. 용산구 한남동, 이태원동도 남산을 베개 삼아 한강으로 다리를 곧게 쭉 뻗어 자손복이 대대로 넘친다는 ‘배산임수(背山臨水)’ 터로 재벌가의 ‘집단 거주지’로도 유명하다. 경기 성남시 서판교 일대도 청계산과 금토산이 자리 잡고 있고 앞으로는 운중천이 흘러 배산임수의 입지를 갖췄다. 서판교 남단의 대장동 일대도 ‘날아가는 용이 물을 찾았다’는 ‘비룡심수형(飛龍尋水形)’ 명당으로 꼽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나성엽 기자 cpu@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