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銀, U-17 女대표팀에 7500만원 장학금

동아일보 입력 2010-09-29 03:00수정 2010-09-2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하나은행이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17세 이하(U-17) 여자 월드컵에서 우승을 차지한 여자축구대표팀 선수단에 총 7500만 원의 장학금을 전달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김정태 하나은행장은 29일 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리는 17세 이하 여자축구대표팀 해단식에서 선수단 전원에게 1인당 300만 원씩 장학금을 전달할 예정이다.

하나은행은 장학금을 전달하는 것 외에도 여성 지점장과 여자 대표팀 선수를 1대1로 연결해주는 멘터링 프로그램을 통해 지속적인 교류와 격려, 선수 가족에 대한 금융서비스를 지원하기로 했다. 이어 연 평균잔액의 일정 부분을 여자축구 발전기금으로 기부하는 여자축구대표팀 후원통장을 내놓을 예정이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앞으로도 한국 축구국가대표팀 및 2022 월드컵 유치위원회 공식 후원은행으로서 다각적인 지원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차지완 기자 ch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