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철근 수출가격 인상

동아일보 입력 2010-09-16 03:00수정 2010-09-1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현대제철이 이달 중순 이후 계약이 이뤄지는 봉형강류 제품의 수출가격을 t당 30∼40달러(약 3만4800∼4만6400원) 인상하기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수출가격 인상으로 이달 초 t당 600달러(약 69만6000원) 수준이었던 철근 수출가격은 630∼640달러로 오르게 됐고, H형강도 현재의 t당 680∼690달러에서 710∼720달러 선으로 오를 것으로 보인다고 회사 측은 전망했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철스크랩 가격이 계속 강세여서 원가 압박이 있었고 국제 철강시장 경기도 나아져 철근 및 형강 제품 수출가격을 인상키로 했다”고 밝혔다.

장강명 기자 tesomiom@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