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액-실적 혼합 ‘펀드형 종신보험’ 나와

입력 2003-12-23 17:52수정 2009-10-08 19: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약정된 보험금밖에 받을 수 없는 ‘보장성 보험’을 약정된 보험금 외에 추가 보험금까지 받을 수 있는 ‘변액(變額) 보험상품’으로 갈아탈 수 있는 길이 열렸다.

교보생명은 23일 생명보험 업계에서는 처음으로 정액(定額)형 보장성 보험을 실적 배당형 변액 보험상품으로 전환할 수 있는 ‘교보 베스트플랜 변액 종신보험’을 판매한다고 밝혔다.

변액 보험상품은 최근 보험업계가 도입하고 있는 신(新)개념 상품. 약정된 보험금을 받는 정액형 보장성 보험과 달리 고객이 납입한 보험료를 주식 및 채권 등 유가증권 등에 투자해 이익이 발생할 경우 추가 보험금까지 얹어주는 펀드형 보험상품이다.

물론 자산운용 실적이 나쁠 경우 지급 보험금이 줄어드는 위험도 있다.

전환 대상 계약은 가입 후 1년 이상이 됐고 만기가 2년 이상 남은 모든 보장성 보험상품이다. 피보험자의 연령은 만 15∼65세 이하, 가입한도는 전환하기 전 보험계약 월 납입 보험료의 80∼150%다.

정관영 교보생명 상품기획팀장은 “기존 종신보험에 비해 보험료가 약 18∼27% 저렴한 것이 장점”이라며 “새로운 보장을 받기 위해 이미 가입해 있는 보험상품을 해약할 경우 발생할 수 있는 보험금 손실과 번거로움을 최소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현진기자 witnes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