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평채 가산금리 0.4%P대 첫 하락

입력 2003-12-17 23:58수정 2009-10-08 19: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의 외국환평형기금채권(외평채) 가산금리(5년 만기 미국 국채 기준)가 처음으로 0.4%포인트대로 떨어졌다. 한국은행은 16일 외평채 가산금리가 0.47%포인트로 낮아졌다고 17일 밝혔다.

외평채 가산금리는 지난달 하순 0.60%포인트대에서 움직이다가 이달 들어 하락세로 돌아서 15일 0.50%포인트로 떨어진 데 이어 처음으로 0.4%포인트대로 낮아졌다.

외평채 금리가 낮아지면 한국의 기업이나 금융기관은 해외에서 더 낮은 금리로 자금을 조달할 수 있어 유리해진다. 한은은 “카드사 유동성 문제에 대한 우려가 일단 진정되고 산업생산이 회복세를 보이면서 한국 경제에 대한 전망이 호전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중현기자 sanjuc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