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자 물가 5개월째 상승

입력 2003-12-03 17:42수정 2009-10-08 19: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제 유가와 원자재 가격이 오르면서 도매물가인 생산자물가가 5개월 연속 상승했다.

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11월 생산자물가는 10월보다 0.4%가 올라 7월부터 5개월째 전월 대비 상승세를 이어갔으며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서는 2.4% 상승했다.

하지만 1∼11월 생산자물가는 작년 동기대비 2.1% 상승에 그쳐 소비자 물가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 부문별로는 공산품과 서비스가격이 각각 0.6%와 0.4% 오른 반면 농림수산품은 0.8%가 하락했다.

김인규(金仁圭) 한은 물가통계팀 과장은 “11월 유가와 원자재 가격, 달러당 원화환율이 오르면서 석유제품과 금속 1차 제품, 통신장비 등의 가격이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박중현기자 sanjuc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